UPDATED. 2022-10-06 16:39 (목)
쉬운 분리배출, 탈 플라스틱…제품들이 바뀐다
쉬운 분리배출, 탈 플라스틱…제품들이 바뀐다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1.08.1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라벨 페트 등 자원순환율 높이는 소재 적용
자연분해 포장재, 단일소재 적용 및 자체 수거도 도입
캡슐커피의 분리배출을 위해 직접 손으로 분해하는 모습.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슐커피의 분리배출을 위해 직접 손으로 분해하는 모습.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예능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배우 김경남이 캡슐 커피를 재활용하는 장면이 방송됐다. 윗부분의 비닐을 칼로 도려내 제거하고 원두찌꺼기 내용물을 비운다. 커피가루는 건조해 탈취제로 두고 플라스틱 용기는 헹궈 분리배출한다고 설명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요즘 소비자들은 분리배출을 통한 자원순환에 ‘진심’이다. 재활용 할 수 있는 쓰레기와 없는 것을 구분하기 위해 생활정보를 적극적으로 찾는 것은 물론, 현재의 폐기물 수거와 자원순환 과정에서 재활용이 어려운 제품에 대해서는 이를 생산하는 기업에 직접 목소리를 내기도 한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필터수거’ 약속한 브리타에 아쉬운 점

당연히 재활용이 가능할 것이라 생각했던 즉석밥 용기가 그냥 버려진다는 사실에 배신감을 느끼기도, 그동안 용기를 설거지했던 물이 아깝다며 분노를 표하기도 한다.

이에 기업들도 달라지고 있다. 하루 아침에 생산공정을 전면적으로 개선할 수 없기에 일단 손쉬운(?) 패키지에서부터 변화 속도를 내고 있다. 

가장 대표적으로 생수업계의 무라벨 제품이 있다. 생수병의 경우 재활용에 용이한 소재로, 최근에는 별도의 분리배출을 통해 자원순환율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헌 페트병 줄게, 새 옷 다오

생수뿐만이 아니다. 청정원은 간장 제품의 비닐을 제거하고 브랜드와 제품명을 양각으로 새긴 무라벨 제품을 선보였다.

해당 용기는 환경부 재활용 용이성 평가 최우수 등급을 받았으며 재활용 과정에서 풍력으로 선별이 가능하다고 한다. 또 2~3번의 세척만으로도 옷의 원료인 장섬유나 식품 용기로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묶음용 포장재 또한 매립시 자연 생분해 가능한 100% 사탕수수 소재를 적용했다.

SPC삼립은 올 하반기 중 샐러드 브랜드 ‘피그인더가든’ 패키지에 사탕수수 성분을 활용한 100% 재활용 가능 플라스틱인 ‘바이오페트(Bio-PET)’를 적용할 예정이다. 또 식물성 소재로 만든 친환경 발포 PLA(Poly Lactic Acid) 용기를 사용한 샌드위치 패키지도 선보이며 친환경 패키지 제품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내놓기도 했다.

지난 4월 불필요한 플라스틱 트레이 제거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펼친 환경운동연합.
지난 4월 불필요한 플라스틱 트레이 제거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펼친 환경운동연합.

다만 현실적으로 친환경 소재를 100% 적용하기는 아직 어렵다. 협력사 상황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고, 제품 보호는 물론 단가경쟁력까지 염두에 둬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플라스틱 재활용률을 낮추는 여러 원인 가운데 분리배출을 어렵게 만드는 것은 복합재질이다. 플라스틱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칫솔도 모 부분이 플라스틱이 아닌 복합재질이라 재활용이 쉽지 않아 폐기물로 버려진다.

이에 최근엔 분리배출을 통해 재활용이 가능한 단일소재로 패키지를 구성하는 시도도 이뤄지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천, 플라스틱 소재 등으로 포장용 패키지를 사용하던 와인 선물세트 패키지를 종이 소재로 바꾸기로 했다. 과대포장의 대표적인 예로 꼽히던 선물세트를 협력사와 협의해 점진적으로 바꿔간다는 계획이다.

분리배출을 하더라도 소재의 특성상 재활용이 되지 않는 배출물에 대해 자체적으로 순환시스템을 마련한 사례도 있다.

투썸플레이스 50개 직영매장에서 사용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매장 배송을 담당하는 CJ대한통운을 통해 회수하는 ‘친환경 순환 물류 시스템’을 도입한다. 수거된 컵들은 세척 및 파쇄 등을 거쳐 업사이클링 아이템 제작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처럼 그동안 당연하게 생각했던 것들에 대한 변화가 진행중이다. 누군가는 의식도 하지 못했을 김 트레이를 제거한 ‘양반 들기름김 에코패키지’의 경우, 지난 7월 출시 이후 500만봉 이상이 판매되며 약 27톤의 플라스틱과 약 110톤의 종이 폐기물이 절감됐다고 한다. 환경을 위한 노력이 마케팅 효과를 높이고 세일즈 성과로도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