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09:24 (금)
[AD톡] 이것도 몸의 일부… ‘이어폰 인류’가 등장했다
[AD톡] 이것도 몸의 일부… ‘이어폰 인류’가 등장했다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1.09.13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어폰을 필수템으로 여기는 MZ세대의 모습으로 스토리텔링
신인류의 등장을 알리는 ‘특별한 동작’으로 숏폼 콘텐츠도 선봬
평소처럼 집을 나섰는데 무언가 허전하다. 가방 속 물건을 다 쏟고 아무리 찾아도 없다 .
당황하다가 절망하다가 ‘다시 집에 갔다 올까’ 고민도 한다.
나 자신에 대해 분노까지 하게 만든 건 바로 MZ가 몸의 일부로 생각하는 이어폰이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삼성전자가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2를 출시하고 MZ세대를 정조준한 광고 캠페인을 선보였다. 이어폰과 모든 일상을 함께 하는 MZ의 모습을 관찰해 ‘이어폰 인류’의 탄생을 알린다.

과정에서 ‘요즘 애들’은 모를 이어폰 줄을 나눠 끼었던 순간의 설렘이나 엉킨 줄 혹은 어딘가에 줄이 걸려 괴로워했던 암흑기 등 옛 추억을 소환한다. 그리고 불편하지만 누구나 경험했을 시간을 거쳐 진화를 거듭한 제품을 마주한 이어폰 인류 모습을 몸으로 표현했다.

풍부하고 몰입감 있는 사운드 경험을 제공하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이나 소음 환경을 학습한 머신러닝 기반의 솔루션에 대한 이야기는 일절 없다. 그저 ‘쏙, 딱, 쉿’이라는 자기들만의 언어와 몸짓으로 신인류의 등장을 보여줄 뿐이다.

“듣고 보는 순간 MZ의 어깨가 들썩이게 될 광고를 만들고자 했다”는 제일기획 비즈니스20팀 김소희 프로와의 인터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