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19:55 (월)
[AD톡] 윤활유도 환경에 진심일 수 있다
[AD톡] 윤활유도 환경에 진심일 수 있다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1.09.29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은 물론 광고 제작과정도 친환경적으로 접근
이동 줄이고 조명 없이 자연광 아래 촬영 진행
“포스터·경품도 재활용 손길…사소한 부분까지 ‘찐’환경스럽게”

[더피알=조성미 기자] 환경이 사회적으로 주요 화두가 됐다. 광고도 앞다퉈 환경을 이야기하며 초록색 자연의 비주얼이 흔해졌다. ‘그린 전환(Green Transformation)’ 전략을 추진하고 있는 SK이노베이션 계열의 SK루브리컨츠는 관점을 달리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SK이노베이션, 기업광고에 ‘브랜드 액티비즘’ 심다

지크 엔진오일 제품에 친환경 용기를 사용하고 친환경 윤활유 제품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음을 알린 이전 광고에서 한 발 더 나아가, 광고 소재는 물론 광고의 제작과정까지 친환경적으로 접근한 것이다.

13대의 차량이, 20시간의 조명이, 50여개의 플라스틱 도시락이, 200여개의 종이컵이 9만5000와트의 전기가 사용되는 일. 한 편의 광고가 만들어지기까지 소요되는 에너지다. ‘광고’라는 제품을 친환경적으로 만들기 위한 도전이 시작됐다.

이번 광고캠페인을 담당한 디블렌트의 이형진 팀장은 “이전에 친환경 방식으로 광고를 진행한 국내 사례가 없어 친환경을 주제로 한 해외 광고, 영화, 잡지 콘텐츠들을 엄청나게 많이 공부하고 문의하고 테스트를 거쳐야 했다”며 “계속된 협의와 많은 이들의 도움으로 아이디어를 현실로 구현했다”고 말한다.

디블렌트와 함께 친환경적 광고 만들기에 도전한 SK루브리컨츠 윤활유사업부 마케팅팀에게 광고 제작과정에 대해 이야기 들어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