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7:34 (금)
[브리핑G] 이렇게 구독자를 모집합니다
[브리핑G] 이렇게 구독자를 모집합니다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10.20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 미리 맛볼 수 있는 팬클럽 만든 크래프트 맥앤치즈, 관련 의류까지 함께 배송
소셜 미디어 검열 피해 특이한 구독 플랫폼 활용한 비엔나…구독하면 입장권 주기도
미국인들의 소울 푸드인 맥앤치즈 역시 다양한 맛으로 변주되고 있습니다. 출처: 크래프트

[더피알=정수환 기자] 가끔 카드를 긁지도 않았는데 결제가 완료됐다는 문자가 와서 놀랄 때가 있습니다. 그리고 결제된 기업명을 보며 ‘아, 벌써 내가 이 서비스를 정기 구독한 지 한 달이 지났구나’라고 깨닫게 됩니다. 물론 ‘내가 이런 걸 구독했었나’ 싶은 것도 있죠.

넷플릭스와 티빙, 웨이브, 스포티파이같은 스트리밍 서비스부터 해외 온라인 매체와 잡지, 국내 잡지, 술, 양말 등 신기하고 소장하고 싶은, 편리한 구독서비스가 보이면 일단 구독 버튼을 누르고 보는데요. 최근 제 지출의 1/3은 구독이 담당하고 있을 정도로 구독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고객과의 관계 재정립, 그것이 구독입니다”

이런 프로 구독러의 삶을 살고 있는 저의 레이더망에 새롭게 걸린 두 가지 구독 서비스가 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도 고객을 만날 수 있구나 싶어 매우 흥미로웠던 그 첫 번째 사례의 주인공은 크래프트 맥앤치즈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