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11:19 (금)
팬데믹과 엔데믹 사이…‘무드 컨트롤’ 중요
팬데믹과 엔데믹 사이…‘무드 컨트롤’ 중요
  • 최문희 (thepr@the-pr.co.kr)
  • 승인 2022.01.1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전망 브랜드 마케팅②] 최문희 칸타 부대표(마케팅조사 사업부문 최고고객책임자)
정신건강 관여도 높아지고 정직하고 개방적인 방식이 소구될 것
디지털 경험 강화 속 오프라인서 특별함 느끼는 Z세대도 잡아야

[더피알=편집자주] 무언가를 전망하는 일은 무척이나 어려운 일이다. 특히나 팬데믹 속 불확실성이 팽배한 상황에서는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렵다. 그럼에도 우리는 예측하고 방향을 설정해 나아가야만 한다.

이에 미디어, 브랜드 마케팅, 디지털, 이슈관리 각 분야의 전문가들을 통해 2022년을 조망한다. 중복되는 키워드는 중요한 내용일 테고, 반대되는 이야기는 곱씹어 더욱 더 섬세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① 구독패스, 메타버스, NFT 주목
② ‘3C’ 강화에 ‘DX’ 활발
③ 탈포털 속도…언론계 ‘평판경제’ 속으로?
④ ‘깐부브랜딩’ 전략 어떻게 가능한가
⑤ 팬데믹과 엔데믹 사이…‘무드 컨트롤’ 중요
⑥ O2O의 제2기, ‘뉴’보다 ‘더’를 위한 경쟁
⑦ 가상성의 보편화, 구체화, 심화…‘진짜’ 경험을
⑧ 네이버 의존도↓ 세 가지 능력 갖춰야 
⑨ 세일즈와 커뮤니케이션 동시에…메타버스는 선점
⑩ 새 정부에 국민에 신뢰 얻으려면
⑪ 부상할 위기와 지속될 위기…빅이벤트 상황서 ‘가시성 관리’
⑫ ‘숫자 투명성’ 압력…플랫폼 한계 봉착

지난 2년 동안의 가장 큰 화두는 누가 뭐라 해도 코로나19로 인해 촉발된 여러 변화다. 코로나19 그 자체가 가지고 온 변화도 있지만, 비대면 시대 돌입으로 인해 더 앞당겨진 변화들은 마케터를 혼돈 속으로 끌어들이기에 충분했다.

“이 변화가 일시적인 것인가, 아니면 앞으로의 변화의 방향을 주도하는 큰 틀에서 이해를 해야 할 것인가.”

올해 코로나19가 종식될 것이라 단언하는 사람은 없다. 높은 백신 접종률과 축적된 경험에서 오는 효과성 높은 정책, 치료제 개발로 인해 어떤 국가에서는 팬데믹(Pandemic)이 엔데믹(Endemic)이 될 것이라 예상하는 정도다.

즉 불확실성과 불안정성은 여전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2년 동안의 변화가 의미하는 방향대로 앞으로도 강화될 가능성이 충분하므로, 변화에 대응할 충분한 준비가 되지 않았다면 서둘러 준비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