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13:12 (목)
“OO회사 홍보팀은 아는게 기자보다 적어요”
“OO회사 홍보팀은 아는게 기자보다 적어요”
  • 김수헌 (fntom@naver.com)
  • 승인 2022.06.1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헌의 IR원포인트] IR과 PR을 결합한 IPR로 무장하라
경험상 일반적으로 IR조직이 PR조직보다 정보 풍부해
애널리포트 100개보다 3단 기사가 파급력 클 때 많다

[더피알타임스=김수헌] 필자는 현장을 뛰는 기자는 아니다. 하지만 여러 언론매체에 정기적으로 칼럼을 기고하다 보니 취재를 해야 할 일이 더러 생긴다.

우선은 기업의 대변인격인 홍보실 접촉부터 시도한다. 모든 기업의 홍보 담당자 전화번호를 갖고 있지는 않기에 매체 후배들에게 연락처를 물어보는 경우가 있다. “내가 이러이러한 걸 알아봐야 하는데, OO회사 홍보팀 전화번호를 좀 알려줘”라고 카카오톡을 보내면 정말 ‘안타까운’ 회신을 받기도 한다.

예를 들면 이런 거다.

Tag
#IR #IP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