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13:12 (목)
PR인의 행복은 CEO에 달려 있나?
PR인의 행복은 CEO에 달려 있나?
  • 안홍진 (bushishi3@naver.com)
  • 승인 2022.07.2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홍진의 PR인 '행복'라운지] PR 부서에서 지혜롭게 보안을 지켜가며 해결해주어야(2)
진짜 적은 내부에 있다… 협력사와 소통 필요
경험담으로 보는 PR 실무

더피알타임스=안홍진

PR 책임자였지만 불행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모든 대기업은 협력 파트너사들의 민원창구 부서 역할을 하는 상생협력팀을 운영하고 있다. 그래도 협력사 입장에선 힘들고 불편하고 말 못할 비즈니스상의 불만을 수없이 간직하고 있다.

‘진짜 적은 내부에 있다’라는 격언이 있다. 협력사들이 진짜 불편함은 말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평상시에 솔직히 대화하고 소통해야 한다. 조금이라도 권위적이고 억압하듯 구는 구매 부서에는 이야기하지 못 할 사항이 남기 마련이다. PR 부서에서 지혜롭게 보안을 지켜가며 해결해주어야 한다.

▷먼저 읽으면 도움 되는 기사: PR 부서에서 지혜롭게 보안을 지켜가며 해결해주어야(1)

다음 이야기는 경험담이다. “본사 구매팀 C 간부가 달마다 한 번씩 술을 사달라고 합니다.” 이런 제보를 간접적으로 받고 감사팀에 알려서 해결해주었다. 협력사 술값은 반드시 원가에 포함될 것이고, 이는 양사(兩社) 공히 경쟁력을 갉아먹는 행위다.

다른 경험담이다. A사에 입사한 직원 P씨가 20년 넘게 일하며 전무까지 승진했는데 경쟁 관계인 L사에 부사장급으로 스카우트되는 일이 벌어졌다. A사에서는 유학을 보내 해외 석사·박사까지 따게 하고 저명한 엔지니어로 키워줬다. 그런데 P씨가 컴퓨터 자료를 다량 복사하고 퇴직한 게 드러났다.

A사는 부정경쟁방지법상 기술 절도라며 P씨를 법적으로 고발했고, 자세한 설명을 담은 보도자료를 작성해 언론사에 배포했다. 상대 경쟁사 L사도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법 위반이 아니다’라며 맞대응 전략을 펼쳤다. 대부분의 언론사에선 ‘양사, 기술 유출 놓고 공방’이라는 제목을 달며 중립적으로 보도했다.

최고경영진에게 불려가 강한 질책을 받았다. “기술도둑을 언론이 이렇게 엉거주춤하게 보도할 수 있냐?”고 말이다. 나는 PR 책임자였지만 불행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언론의 관행적 시스템이었기 때문이다.

또 하나의 경험담이 있다. M 방송사가 회사 제품 불량에 관해 취재해 갔다는 현장 연락을 받았다. 회사 CEO는 ‘M사 사장이 고교 선배라서 보도 중지를 해달라’고 부탁해 조치를 취했다며 PR팀에 알려주었다. 미디어 보도 시스템을 모르는 CEO의 행위였다. 하지만 취재한 대로 보도되었다. 후에 보도국 기자들로부터 항의도 받았다. 훗날 고위급 임원을 대상으로 미디어 트레이닝을 한 달 넘게 실시한 일도 있었다.

이런 경우도 있었다. C 언론사 경제부장을 포함한 기자 4명, 회사 임원 3명, CEO까지 8명이 저녁을 함께 했다. 어느덧 술자리 분위기가 무르익어갔다. 그날 CEO는 C 언론사 부장의 비밀을 지킨다는 약속을 믿고, 글로벌 경쟁사에 대응할 제품 구상을 밝히는 ‘특종거리’를 말해주었다.

다음 날은 토요일이었고 월요일자 별지 섹션에 큼지막하게 보도되었다. 간이 콩알 만해졌다. 다행히 경쟁사로부터 별 소송은 없었다. 대신 그 기사가 나가는 걸 몰랐다는 질책을 오래오래 달고 살았다. 이런 경우 ‘PR인의 행복은 CEO에 달려 있다’고 해야 하나?

또 하나 색다른 경험담이다. 오래전 5, 6월에 가뭄이 심하게 계속돼 기업들이 가뭄 피해 농가 후원금을 내느라 시끌벅적했다. 그러던 중 S사 경제부장과 점심을 같이 했는데, 그는 “매년 기업들이 전국적으로 가뭄이나 장마 피해가 크게 나면 돈만 내고 끝난다. 사회공헌 조직을 범그룹적으로 만들면 좋은 이미지를 얻을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S사 부장의 제언을 정보 보고로 올려 3개월 만에 그룹 차원의 사회공헌 조직이 탄생하는 계기가 되었다. 그때 최고경영진이 그 정보 보고를 확인하고 ‘좋은 정보’라며 칭찬해주었다.

이처럼 PR 요원의 행복은 기본을 지키는 것에서, 냉철하고 용기 있는 진언에서, 언론을 잘 이해하는 CEO에서도 나온다. 그리고 평범한 일상에서도 얻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