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3 15:55 (토)
삼성이 아이폰 비교 광고를 안 한 이유 & 이제 하는 이유
삼성이 아이폰 비교 광고를 안 한 이유 & 이제 하는 이유
  • 박재항 (parkjaehang@gmail.com)
  • 승인 2022.11.1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항의 캠페인 인사이트] 스마트폰에서의 비교 광고 (2)
LG전자가 2012년 12월 집행한 신문 지면 광고
LG전자의 2012년 12월 신문 지면 광고

[더피알타임스=박재항] 한국에서는 비교 광고가 금지되어 있다고 하는데, 보통 표시광고법이라고 하는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을 보면 모든 경우에 해당하지는 않는다. 부당하게 비교하거나 비방하는 광고만을 금지하고 있다.

즉 허위 내용을 인용하거나, 다른 조건하에서 비교하여 소비자들을 오인시킬 우려가 있거나, 객관적 근거 없이 허위와 같은 내용을 내보낼 때, 구체적으로 상대를 밝히지 않더라도 전체적인 맥락에서 특정 사업자나 상품을 지칭하여 중상·비방을 해서는 안 된다.

먼저 읽을 기사 : “삼성 안 사. 알럽마이폰” 반복하는 갤럭시 플립 광고

삼성이 법 규정 때문에 애플을 겨냥한 비교 광고를 국내에서 자제한 것 같지는 않다. 다른 요인으로 인해 굳이 비교 광고까지 하지 않아도 되는 환경이 조성되었다고 봐야 한다. 한국적인 특수 상황이라고 할 수 있다.

첫째, 대한민국 대표 기업으로서 삼성을 엄호하려는 의도였는지, 알아서 애플을 비판해주는 소리가 있었다. 애플이 새로운 아이폰을 발표할 때마다, ‘혁신은 없었다’라는 헤드라인이 달린 기사 모음 사진이 온라인에서 유명한 짤이 되어 돌아다닐 정도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