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3 15:55 (토)
“MG새마을금고역사관, ESG경영 위한 사회공헌 기관으로 확대할 것”
“MG새마을금고역사관, ESG경영 위한 사회공헌 기관으로 확대할 것”
  • 한민철 기자 (kawskhan@naver.com)
  • 승인 2022.11.2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 MG새마을금고역사관 개관 1주년 기념 사회공헌 기관으로 성장 의지 밝혀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 새마을금고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 사진=새마을금고

더피알타임스=한민철 기자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이 MG새마을금고역사관 개관 1주년을 맞아, 역사관을 ESG경영을 위한 사회공헌 기관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새마을금고는 21일 이 같이 밝히며, 이날 박차훈 회장은 ““MG새마을금고역사관을 ESG경영의 일환으로 문화복지를 실천하는 사회공헌 기관으로 성장시키겠다“며 ”앞으로 각 연령층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전시를 선보이고 세대별 맞춤형 교육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여 전국 회원과 지역민의 문화향유권을 확대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지난 2021년 11월 18일 경남 산청군에 개관한 MG새마을금고역사관은 부지 9927㎡, 연면적 1996㎡의 3층 규모 건물에 3개의 상설전시관을 비롯해 관람객과 지역주민을 위한 휴게공간, 다목적강당, 옥상정원 등의 시설로 이뤄져있다. 

60여년 전, 경남 산청 하둔마을 주민들에 의해 시작된 마을금고가 전국 규모로 확대되기까지 이룩해온 지역주민들의 공동체 정신과 상생을 모색하고, 새마을금고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건립했다.

개관 이후 1년 만인 이달 18일에는 누적 관람객수가 7000명을 넘어서, 월평균 6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경상남도의 심의를 거쳐 제1종 박물관으로 등록되기도 했다.  

역사관에 대한 관심은 관람객들의 유물(자료) 기증 및 기탁으로도 이어져 부모님이 어린 시절부터 보관해주셨던 손때 묻은 통장, 월급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청년기 시절의 통장을 비롯해 전시관 내에 연출로 만들어놓은 자료의 진품도 기증받을 수 있었다. 기증자의 삶의 흔적과 그 궤를 같이 하는 새마을금고의 역사를 나누고 공감한다는 점에서 유의미한 성과다.       

경남 산청군에 위치한 MG새마을금고역사관. 사진=새마을금고
경남 산청군에 위치한 MG새마을금고역사관. 사진=새마을금고

개관 이후, 1년간 관람객과의 소통을 통해 얻은 피드백으로 역사관 내·외부를 보다 관람객 친화공간으로 만들고자 노력해 온 MG새마을금고역사관은 앞으로 지역주민과 소통하며 전 세대와의 공감대 확장을 지향하는 기관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오는 12월 유아 및 시니어를 대상으로 하는 금융경제 시범교육을 시작으로 추후 생애주기를 함께 하는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는 등 상호소통을 지향하는 새마을금고의 이미지를 견인할 계획이다. 

2023년 5월에는 MG새마을금고 창립 60주년을 맞이하여 특별전이 열릴 예정이다. 새마을금고의 성과를 재조명하고 아카이브화하여 회원·임직원들로 하여금 자긍심과 긍지를 일깨우고, 지역주민 및 일반 관람객에게는 그들의 참여로 전시가 완성되는 것이 60주년 전시의 주요 내용이다. 마을 주민들의 자발적인 의지와 열의로 마을금고가 태동된 것처럼, 관람객의 능동적인 관심과 활동으로 지속적인 공감대 형성을 이끌어내는 전시를 계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