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살롱] 동원F&B가 액상 발효유로 건네는 인사 ‘덴마크 하이’(Hej!)
[PR살롱] 동원F&B가 액상 발효유로 건네는 인사 ‘덴마크 하이’(Hej!)
  • 김병주 기자 (kbj1218@the-pr.co.kr)
  • 승인 2024.02.28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원F&B 덴마크산 유산균 포함 ‘덴마크 하이’로 액상 발효유 시장 공략
버추얼 휴먼·신예은 브랜드 모델로 젊은 소비자 겨냥 ‘체험·경험 마케팅’
2월 5일 동원F&B가 론칭 소식을 밝힌 프리미엄 발효유 브랜드 '덴마크 하이'(Hej!) 제품 사진. 사진=동원F&B.

더피알=김병주 기자 | 동원F&B(대표 김성용)는 프리미엄 발효유 브랜드 ‘덴마크 하이’(Hej!)를 론칭하며 액상 발효유 시장 공략에 나섰다. 프리미엄 유가공 브랜드 ‘덴마크’의 서브 브랜드인 ‘덴마크 하이’는 낙농강국 덴마크의 유산균과 다양한 기능성 원료를 함유한 프리미엄 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건강과 안부를 묻는 덴마크어 인사말인 ‘하이’(Hej)는 덴마크 유산균을 통해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소비자들에게 제안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덴마크 하이 브랜드는 액상 발효유 제품 ‘덴마크 하이 요구르트’로 첫 선을 보인다. 덴마크 하이 요구르트는 덴마크산 유산균 포함 100억 CFU(보장균수)를 통해 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제품이다.

또한 GC녹십자웰빙이 4년간의 연구개발로 선보인 호흡기 특허 유산균을 함유하고 있다. 면역 기능에 필요한 아연과 뼈 형성에 필요한 칼슘·비타민D도 들어있으며, 당 함량이 액상 발효유 판매 상위 3개 제품의 평균 대비 35% 이상 적어 남녀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는 것이 동원F&B의 설명이다.

동원F&B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낙농업 강국 덴마크의 검증받은 유산균을 포함해 다양한 기능성 원료를 함유한 프리미엄 액상 발효유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신제품과 마케팅 활동으로 유산균 전문 브랜드 ‘덴마크’의 이미지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양한 제품군과 브랜드 캠페인으로 ‘덴마크’ 경쟁력 강화 나서

지난해 6월 22일 동원 F&B가 '덴마크' 브랜드 모델로 발탁한 배우 신예은. 사진=동원F&B.
지난해 6월 22일 동원 F&B가 '덴마크' 브랜드 모델로 발탁한 배우 신예은. 사진=동원F&B.

시장조사기관 닐슨아이큐코리아(NIQ)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액상 발효유 시장 규모는 약 1270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2% 성장했다.

‘덴마크 드링킹 요구르트’, ‘덴마크 슈퍼바이오틱스’, ‘소와나무 비피더스 명장’ 등을 통해 지난해 국내 드링킹 시장 1위를 기록한 동원F&B는 액상 발효유 시장으로 카테고리를 확장하며 유가공 시장 경쟁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동원F&B는 ‘덴마크’ 브랜드 모델로 가족 콘셉트의 버추얼 휴먼을 선정한 데 이어 배우 신예은을 발탁하며 소비자 소통에 나섰다. “배우 신예은이 갖고 있는 밝고 활기찬 이미지가 토탈 유제품 브랜드인 덴마크가 추구하는 가치와 부합한다는 점과, SNS상 가상 세계관에 익숙하고 색다른 경험을 중시하는 MZ세대를 겨냥해 버추얼 휴먼을 모델로 발탁했다”는 설명이다.

덴마크 브랜드 모델과 연계한 대대적인 캠페인으로도 브랜드 세계관을 구축 중이다. 최근에는 대학생·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덴마크 유제품을 증정하는 현장 샘플링을 진행했으며, ‘한강나이트워크’등 스포츠 문화행사와도 연계한 체험 마케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덴마크’는 한국 낙농업 발전과 양질의 유제품 공급을 위해 1985년 대한민국과 덴마크의 합작으로 탄생한 브랜드다. 2005년 동원그룹이 인수한 뒤 종합식품기업 동원 F&B의 프리미엄 유가공 브랜드로 운영되면서 현재 우유, 발효유, 치즈, 식물성 음료, 유산균 음료 등 110여 가지 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동원F&B의 프리미엄 유가공 브랜드 '덴마크'의 대표 제품으로는 30여 년 동안 누적 판매량 10억개를 넘어선 대표 발효유 ‘덴마크 드링킹 요구르트’, 국내 스낵치즈 시장 1위(닐슨코리아 기준) ‘덴마크 인포켓치즈’, 1A등급 원유로 만든 ‘덴마크 대니쉬 우유’ 등이 있다. 사진=동원F&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