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09:25 (화)
SK그룹, '안정속 성장' 그룹 인사 단행
SK그룹, '안정속 성장' 그룹 인사 단행
  • 문용필 기자 (eugene97@the-pr.co.kr)
  • 승인 2013.12.12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그룹의 2014년 그룹 임원진 인사는  '안정속 성장'에 초점을 맞췄다.  

최태원 회장 부재에 따른 그룹 경영 안정성을 염두에 두면서도 차세대 먹거리 사업 지속성장 및 발굴에 대한 경영의지가 균형을 이뤘다는 평가다.

인사규모는 예년 수준과 엇비슷하다.

재계 일각에서는 오너 리스크 부각으로 문책성 인사 규모가 클 것이라는 예상도 있었지만 그룹 경영구도 안정화차원에서 큰 변동없이 '신상필벌'차원의 의례적인 인사정책이 단행된 것으로 그룹 안팎에서는 본다.

사상 최고의 실적을 낸 SK하이닉스에서 43명의 승진자를 무더기로 배출해 책임과 보상원칙을 재차 강조한 점도 눈에 띈다.

SK그룹은 12일 임원급 승진 41명, 신규임원 선임 100명등 총 141명에 대한 2014년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경기 침체 상황을 감안해 ' 안정속 성장'을 이끌 임원진들이 경영 일선에 배치됐다.

박장석 SKC사장이 글로벌 첨단소재 기업으로 SKC를 이끈 게 인정받아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정기봉 SKC화학사업부문장은 사장으로 선임돼, 박 부회장과 호흡을 맞춘다.

김정근 SK가스 가스사업 부문장이 SK가스 사장이 됐고, SK증권 사장에는 현대증권 출신인 김신 사장이 신규 선임됐다. 이기화 SK에너지 마케팅 본부장은 SK루브리컨츠 사장으로 올랐다.

SK그룹측은 안정속 성장 방안으로 '따로 또 같이 3.0'체제의 안정화에도 만전을 기했다.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6개 위원장을 모두 유임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