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16:29 (금)
#광고회사_페이스북은_이렇게_운영된다
#광고회사_페이스북은_이렇게_운영된다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7.08.2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시물 반응 안 좋으면 집에 가고 싶어지는 그들 이야기
김범준 제일기획 프로

[더피알=안선혜 기자] 자사 페이스북 캐릭터를 주섬주섬 꺼내들고, 키보드 워리어처럼 활동해 오프라인 만남이 어색하다던 이는 수다스러움을 발산했다. 진지 열매를 먹은 국내 굴지의 광고회사 페북지기는 슬쩍슬쩍 긁는 도발에도 흔들림이 없다.

농담으로 시작해 어느 여름 오후 성사된 제일기획, 대홍기획, SK플래닛 M&C부문 페이스북 운영자들과의 만남, 그 두 번째 이야기다. #우리가_광고회사_페북지기다에 이어.

아까 드립 이야기도 나왔지만 게시글 올릴 때 두려운 거 없나요.

김주혜 대홍기획 대리(이하 김주혜) 요즘은 여성에 대한 화두가 많아서. 그냥 우리는 재미로 쓰는데 어떤 사람에게는 민감한 단어가 될 수 있어서 홍보팀과 검수를 많이 하는 편이에요. 또 오탈자가 나면 그것도 안 되니까. 한번은 해시태그에 드립을 썼는데, 못 알아들은 사람들이 ‘이거 오타 아니에요’라고 하더라고요. 전 또 댓글로 구차하게 약간 설명하면서 ‘저는 이렇게 하려고 한 건데 못 알아듣겠대홍’ 이러고.(웃음)

엄지 SK플래닛 M&C부문 플래너(이하 엄지) 다르긴 다르네요. 뭔가 터졌을 때 소심해지잖아요. 저희는 위험할 것 같아서 최대한 드립은 자제해요. 대신 최대한 감성적인 멘트로. 약간 아재 같기도 한데… 유행도 많이 참고하는데 드립은 잘 못 치겠더라고요.

김범준 제일기획 프로(이하 김범준) 저희는 다양한 분야의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최대한 정제해서 멘트를 쓰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제일기획 페이스북 팬수는 29만여명으로 광고회사 페북 가운데 최다다.) 드립도 마찬가지로 최대한 자제하고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