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2 18:20 (월)
생필품부터 자동차까지, 구매→구독
생필품부터 자동차까지, 구매→구독
  • 문용필 기자 eugene97@the-pr.co.kr
  • 승인 2019.03.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 전 분야로 확대일로
개인화 현상+향유 중심 라이프스타일 영향
2020년 시장규모 5300억 달러까지 성장
일정 돈을 내고 매일 아침 신문이나 우유를 받아보던 정기 서비스가 이제는 산업 전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더피알=문용필 기자] 최근 라이프스타일 전반에서 구독서비스가 활발하게 연결되고 있다. 인쇄매체의 정기배달로 압축되던 과거의 개념과 달리, 소유와 구매에 지치거나 ‘있어빌리티’를 추구하는 이들을 위해 다양한 산업군에서 주목하고 있다. 이제 구독만으로도 현대인들의 생활이 가능해질지 모를 일이다.

구독(購讀)이란 단어는 본래 사전적으로 읽을거리를 구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보통 사람들은 직접 발품을 팔아 읽을거리를 사기보다 정기적으로 돈을 내고 집에서 편안하게 신문이나 잡지를 받아보는 개념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물론 여기에만 국한되는 것은 아니다. 과거 주택가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아침 풍경을 떠올려보자. 대문이나 현관에 매달린 작은 주머니 하나가 생각날 것이다. 매일 아침 배달원이 전달해주는 우유 혹은 요구르트를 넣어두는 용도였다. 미리 일정 기간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불하고 정기적으로 받아보는 차원에서 보면 신문이나 크게 다를 바 없다. 보다 진일보된 구독 모델이 과거부터 존재했던 셈이다.

그런데 최근 들어 구독서비스가 산업 전 분야에서 대폭 확대되는 모양새다. 신선식품과 반찬 등 음식류는 물론 옷과 화장품, 심지어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물품을 구독할 수 있게 됐다.

신문이나 잡지 등 인쇄매체에 한정됐던 미디어 영역에서도 유튜브나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등 모바일 기반 플랫폼을 통해 정기적으로 자신이 좋아하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이른바 ‘구독경제’라는 말이 유행하고 있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