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6 14:54 (화)
‘프듀 48’ 내놓는 CJ E&M, 플랫폼 글로벌화 물꼬 틀까
‘프듀 48’ 내놓는 CJ E&M, 플랫폼 글로벌화 물꼬 틀까
  • 문용필 기자 eugene97@the-pr.co.kr
  • 승인 2018.06.14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국 시청자 호응도 직접 파악…자사 OTT ‘글로벌 티빙’ 가능성 보는 리트머스 시험지 될듯
'글로벌 티빙'의 PC 구동화면. CJ E&M 제공
'글로벌 티빙'의 PC 구동화면. CJ E&M 제공

[더피알=문용필 기자] CJ E&M이 자사 OTT(Over The Top,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인 티빙(TVing)의 ‘글로벌 버전’을 론칭했다. 이를 통해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48’을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선보이겠다는 것. 각국 시청자들의 반응 데이터를 직접 수집해 글로벌 전략을 꾀하는 한편, 향후 데뷔하게 될 걸그룹의 글로벌 시장 연착륙을 도모하겠다는 ‘쌍끌이 전략’이 숨어 있다.

CJ E&M은 전 세계 시청자들이 실시간으로 자사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글로벌 티빙’을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콘텐츠 사업자가 실시간 방송을 디지털 서비스로 전 세계에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회사 관계자는 <더피알>과의 통화에서 “콘텐츠 사업자가 (글로벌) OTT 플랫폼을 갖게 되면 해외 진출 시 소비자들의 콘텐츠 호응도와 소비패턴, 재생빈도 등이 어떤지 알 수 있고 해당 국가의 특성을 감안한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라이선스 계약에 따라 프로그램 판권이나 콘텐츠를 판매하는 기존의 글로벌 사업 방식으로는 해당 국가 시청자의 반응을 체계적으로 수집하기 어렵기 때문. 이 관계자는 “(소비자의 호응도를) 직접 확인하게 되면 해당 국가에서 반응이 좋은 프로그램에 대한 프로모션을 강화하는 등 탄력적인 편성 운영이 가능해진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국가별 콘텐츠 유통 시차에 따른 부작용을 줄여보고자 하는 의도도 있다. 이 관계자는 “만약 1년 전 프로그램이 뒤늦게 판매될 경우, 유행에 뒤쳐져 보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글로벌 티빙에 첫 번째로 탑재되는 콘텐츠는 엠넷의 ‘프로듀스 48’. ‘프로듀스 101’ 시즌 1,2에 이어 선보이는 해당 프로그램은 한‧일 합작 글로벌 아이돌 프로젝트를 표방한다.

CJ E&M 관계자는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하는 걸그룹이 글로벌 무대에서 활동한다면 이미 방송을 시청한 팬덤이 형성될 수 있다. 한‧일 합작의 의미도 더 부각되고 이들이 바로 활동할 수 있는 기반도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청자가 방송을 통해 아이돌의 성장과정을 지켜보고 응원한 연습생이 경쟁을 뚫고 정식 데뷔하게 되면 그만큼 팬 충성도가 높아진다는 것은 이미 ‘프듀 101’을 통해 검증됐다. 지난해 시즌 2를 통해 탄생한 보이그룹 ‘워너원’이 각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것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CJ E&M은 ‘프듀 48’ 팬덤을 위한 커머스 기능을 글로벌 티빙에 도입하겠다는 구상도 갖고 있다. 향후 응원봉 같은 굿즈가 제작될 경우, 굳이 한국을 방문하지 않아도 손쉽게 구입하도록 하겠다는 것. CJ오쇼핑과의 합병으로 다음달 출범할 새 법인의 콘텐츠 커머스 역량을 활용하려는 복안도 있다.

다만, ‘프듀 48’외에 다른 콘텐츠는 아직 글로벌 티빙을 통해 시청할 수 없다.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케이스 이다보니 위험부담을 감수하고 무작정 콘텐츠를 확대하지 않겠다는 의미인 것으로 해석된다. 때문에 ‘프듀 48’은 향후 글로벌 티빙의 콘텐츠 다변화를 가늠하는 ‘리트머스 시험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글로벌 티빙은 현재 PC와 모바일, 안드로이드‧iOS 앱을 통해 서비스되고 있지만 TV를 통해 ‘프듀 48’을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는 한국과 일본에서는 이용이 불가능하다. 일본에서는 ‘스카이 퍼펙티비’(SKY PerfecTV!)’의 종합 엔터테인먼트 채널 ‘BS 스카파!’를 통해 엠넷과 동시에 방송된다. ‘프로듀스 101’의 중국판인 ‘창조 101’을 방송 중인 중국도 글로벌 티빙 출시 국가에서 제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