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17:31 (금)
‘콘텐츠+플랫폼’ 이종결합에 담긴 의미
‘콘텐츠+플랫폼’ 이종결합에 담긴 의미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8.03.0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오쇼핑·E&M, SM C&C, 디즈니·폭스 등 기존에 없던 새로운 그림들 속속

[더피알=박형재 기자] 미디어 업계에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CJ 오쇼핑과 E&M이 합병하고, 디즈니가 폭스를 인수하는 등 국내외에서 합종연횡이 본격화하며 지금껏 없던 조합이 나오고 있다. 미디어와 커머스, 엔터테인먼트와 광고 등 서로 다른 영역이 물리적·화학적으로 결합하는 배경과 의미는 무엇일까?

CJ그룹이 1월 17일 CJ오쇼핑과 CJ E&M을 합병해 미디어 커머스 기업을 탄생시켰다. SM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7월 SK텔레콤 계열 광고회사를 인수했다. 그에 수개월 앞서 네이버는 YG엔터테인먼트에 1000억원을 투자해 2대 주주로 올라섰으며, 카카오도 2016년 1월 국내 1위 음원사업자 로엔을 1조9000억원에 품었다.

해외로 눈을 돌려도 비슷한 흐름이 보인다.

월트디즈니가 지난해 12월 21세기 폭스를 524억 달러(약 57조원)에 인수했고, 미국 2위 이동통신사인 AT&T는 2016년 10월 CNN과 워너브라더스 등을 소유한 타임워너를 갖기 위해 854억 달러(약 93조원)를 투입했다. 아마존은 스트리밍 서비스를 확대 중이고, 알리바바는 스필버그 영화사 앰블린 파트너스 지분을 인수했다.

기존에 없던 새로운 그림들이다. 미디어+커머스, 포털+음원서비스, 통신+미디어 등의 결합은 동종업계 인수로 확장하는 ‘정석’에서 벗어나 있다.

미디어 플랫폼을 둘러싸고 업계에서 일어나는 지각변동의 첫 번째 배경은 콘텐츠 유통 채널의 변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