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22:19 (금)
‘콘텐츠+타이밍’…사회공헌이 달라지고 있다
‘콘텐츠+타이밍’…사회공헌이 달라지고 있다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01.02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상해진 기업발 ‘좋은 일’...전략적 커뮤니케이션 관점에서 콘텐츠와 접목 시도
전형적 구도의 사회공헌 보도자료 사진. *특정 기업과 상관 없음을 밝힙니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적지 않은 예산을 쏟아 붓고 있지만 일반 소비자들에게 ‘아웃오브안중’으로 인식되는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들. 타깃 오디언스들이 원하는 때에 원하는 방식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접근은 앞으로 사회공헌 캠페인 기획에서도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사항으로 보인다.

“사랑의 김장 나눔” “OO 임직원, 소외된 이웃에 연탄 봉사” “아동복지시설 O곳에 도서 기증”….

너무나 익숙한 포맷이자 별 관심을 두지 않고 쉽게 지나쳐버리곤 하는 기업의 사회공헌 관련 뉴스들이다. 분명 사회에 온기를 더하고 의미 있는 일이라는 데에는 동의하지만, 소비자들의 관심은 이를 빗겨간다.

주요 대기업이 사회공헌비용으로 매년 집행하는 예산은 수백억원에 달한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발간한 ‘2016년 주요 기업·기업재단 사회공헌 백서’에 따르면 2015년 주요 기업 255곳이 지출한 사회공헌비용은 총 2조9020억5073만원으로 나타났다. 3조원에 달하는 250여 기업의 다양한 활동들이 별다른 임팩트를 주지 못한 채 잊히고 있다는 건 아쉬운 뒷맛을 남긴다.

사회공헌 뉴스가 재미없게 받아들여지는 데에는 결과만을 보여주는 전형성이 크게 한몫한다. 대부분의 관련 보도자료는 언제 어떤 곳에서 얼마를 기부했다, 이러이러한 활동을 했다 식의 나열로 채워지기 일쑤다.

참석한 임직원들에게는 새로운 경험이고 특별한 시간이었을지 모르지만, 일반 소비자 관점에서는 익히 보아오던 활동들과 별다른 차별점이 없다. 기업에서 아무리 상세한 설명을 덧붙이고 의미를 부여해도 결론은 그저 ‘좋은 일 했다고 하는구나’로 단순하게 내려질 가능성이 크다.

나와 관계된 일이 아니면 관심 자체가 떨어지는 근본적인 원인도 존재한다. 수혜자들이 안타까운 건 알겠고 그들을 돕는 건 좋은 일이라 생각하나, 나와는 거리가 멀게 느껴지면서 주목도 자체가 떨어진다. 사회공헌 활동의 내용은 차치하고라도 보여주는 방식 자체에 수정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