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8 15:40 (목)
고도화되는 유튜브 허위정보, 확증편향·가짜뉴스 위험↑
고도화되는 유튜브 허위정보, 확증편향·가짜뉴스 위험↑
  • 문용필 기자 eugene97@the-pr.co.kr
  • 승인 2019.07.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천시스템 통한 유사정보 지속 노출, 딥페이크 영상도 정교화
팩트 오류 인한 브랜드 가치 훼손에도 대응 못하는 경우 태반

[더피알=문용필 기자] 너도나도 팩트체크를 하는데 오보는 왜 갈수록 심해지는 걸까? 심지어 유튜브를 통해 흘러나오는 허위·과장 정보들과 만나 독버섯처럼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다. 뾰족한 해결방안을 찾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지만 그렇다고 손 놓고 있을 수만도 없다. 

① 오보의 원인과 위험성
② 유튜브발 가짜뉴스 빨간불
③ 현실적 대응과 예방책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오보가 근절되지 않는다면 언론을 바라보는 뉴스 소비자의 신뢰도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 안 그래도 국내 언론에 대한 뉴스 소비자들의 시선은 그리 곱지 않다. 언론재단이 공동연구에 참여한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의 ‘디지털 뉴스 리포트 2019’에 따르면 뉴스 전반에 대한 신뢰 응답에 있어 한국은 22%인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대상 38개국 중 최하위다.

그런데 이 리포트에서 흥미롭게 바라볼 또 다른 조사결과가 있다. ‘유튜브에서 지난 1주일 동안 뉴스 관련 동영상을 시청한 적 있다’는 응답이 40%로 나타난 것. 터키(57%)와 타이완(47%), 멕시코(41%)에 이은 4위였다.

유튜브 이용자만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도 한국 응답자의 45%가 ‘지난 1년 동안 유튜브 이용이 늘었다’고 밝혔다. 이같은 결과들을 놓고 보면 국내 뉴스이용자들의 상당수는 언론을 불신하고 있으며 그 대안으로 유튜브를 선택했다는 추론이 가능하다.

하지만 유튜브도 언론 오보 못지않은 허위정보의 매개체가 되곤 한다. 구독자 확보가 수익으로 연결되는 구조이다 보니 검증되지 않은 자극적인 정보를 여과 없이 양산할 가능성이 크다. 게다가 대부분의 유튜버는 언론인이 아니기 때문에 팩트를 검증하는 데 상대적으로 둔감할 수밖에 없다.

실제로 유튜브상에는 가짜뉴스가 판을 치고 있다. 일례로 강원도에서 대형산불이 발생한 지난 4월 4일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꽃놀이를 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날 청와대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초등학생들과의 ‘꽃나무 심기’ 행사 사진을 두고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이날 행사는 산불이 발생하기 전 마무리됐기 때문에 근거 없는 낭설이었지만 버젓이 유튜브를 통해 전파됐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가짜뉴스들은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