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나우 에이전시
뜨는 VR, 이노션 전담팀 꾸려비즈니스 큐레이션 팀 출범…2년 전부터 VR마케팅 관심

[더피알=문용필 기자] 최근 VR(가상현실)이 ICT업계의 핫 키워드로 떠오르면서(관련기사: ‘간접체험’ 그 너머의 몰입감, VR) 광고회사 이노션 월드와이드(이하 이노션)가 VR 및 360도 영상 전담팀을 꾸렸다. 국내 굴지 광고회사의 이같은 움직임이 광고업계 전반에 VR 열풍을 확산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노션은 VR 마케팅 역량 강화를 위한 전담조직 ‘비즈니스 큐레이션 팀’을 신설했다고 3일 밝혔다. VR기술을 활용한 브랜드 체험 콘텐츠 기획 및 제작, 플랫폼 설계와 운영을 통해 소비자 경험을 극대화하는 통합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 이노션이 지난해 선보인 4D 시뮬레이터. 이노션 제공.

이를 위해 기술 연구부터 콘텐츠와 플랫폼에 이르기까지 VR 관련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노션 관계자는 <더피알>과의 통화에서 “리서치와 기획, 개발, 소프트웨어, 하드웨어까지 접목시킨 모듈을 구축해 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신설 팀은 총 10명 가량이다. 이중 1명의 엔지니어가 프로토 타입(시제품)을 설계한다. 다만, 모든 작업을 해당 팀에서 소화하는 것은 아니다. 회사 관계자는 “세부적인 개발은 외부 (VR전문) 업체와 함께 진행하게 될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VR전담 팀임에도 불구하고 ‘비즈니스 큐레이션’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게 된 것은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다. 이노션 관계자는 “(앞으로 등장할) 신규 기술 마케팅을 위해 만들어진 팀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즉, VR을 비롯해 다양한 첨단 테크놀로지를 응용한 마케팅을 포괄적으로 담당한다는 이야기다.

이노션은 이미 지난 2014년부터 VR기술을 활용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해왔다. 첫 작품은 2014년 10월 제작한 현대자동차 월드랠리챔피언십(WRC) VR 영상 콘텐츠다. 뿐만 아니라 WRC VR 전용 모바일 어플리케이션과 게임을 출시하기도 했다.

아울러 WRC 360도 주행영상에 차량 모션을 연계한 4D 시뮬레이터를 개발해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인 바 있다.

가장 최근에 나온 결과물로는 지난 1월 공개한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카탈로그 영상이 있다. 기존 책자형식의 카탈로그에서 벗어나 360도 영상을 통해 차체 내외부를 자세히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이같은 기술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이노션의 VR 마케팅이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문용필 기자  eugene97@the-pr.co.kr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용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