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3 15:55 (토)
‘자극적 사랑’ 얘기하는 코카콜라의 진짜 노림수
‘자극적 사랑’ 얘기하는 코카콜라의 진짜 노림수
  • 임준수 (micropr@gmail.com)
  • 승인 2016.04.05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준수의 캠페인 디코딩] 정서적 유대 강화...패러디 위험성도

※ 이 칼럼은 2회에 걸쳐 게재됩니다.

① ‘펩시모지’ vs ‘이 맛, 이 느낌’
② 코카콜라의 진짜 노림수는

[더피알=임준수] 코카콜라는 올해 ‘테이스트 더 필링(Taste The Feeling)’ 캠페인을 통해 젊음이 추구하는 강렬하고 자극적인 사랑을 얘기하기 시작했다. 지난 7년간 ‘행복을 여세요(Open Happiness)’라며 달달함을 어필해왔던 것과는 차이가 있다.

그렇다면 코카콜라는 밀레니얼 세대의 ‘자극적인 사랑’을 통해 어떤 반사이익을 노리고 있는 것일까?

이번 캠페인의 지휘봉을 쥐고 있는 마르코스 데 킨토(Marcos de Quinto) 코카콜라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아주 단순하고 일상적인 순간에서 콜라가 행복감을 주는 데 어떤 역할을 하는가를 강조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한다.

실제 코카콜라는 새 캠페인을 전개하며 밀레니얼 세대를 메시지의 주 수용자로 하고 있음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이 밀레니얼 세대는 장소와 국경을 가리지 않고 열정적인 사랑을 하는 세대로 그려진다. 캠페인은 밀레니얼 세대와 코카콜라를 이어주는 데 캠페인이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