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19:14 (토)
넷플릭스의 복음전파 “스포일러와 함께 살자”
넷플릭스의 복음전파 “스포일러와 함께 살자”
  • 임준수 micropr@gmail.com
  • 승인 2016.01.1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준수의 캠페인 디코딩] 모바일로 진화한 시청습관…변화한 마케팅 포인트
▲ 넷플릭스는 ‘스포일러와 함께 살자’는 캠페인을 전개하며 진화라는 콘셉트를 이용했다. 사진: 관련 홍보영상 화면

※ 이 칼럼은 2회에 걸쳐 게재됩니다.

① 코드커팅 시대, 넷플릭스의 안방사수 전략
② 넷플릭스의 복음전파: 스포일러와 함께 살자

[더피알=임준수] 세계 최대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가 지난 7일 한국 서비스를 시작했다. 모바일 시대를 맞아 넷플릭스는 콘텐츠 제공업자들의 견제, 후발주자들의 공격 등 대내외 여러 위협요인에 직면, 1위 자리를 사수하기 위해 야심차게 글로벌 확장을 밀어붙이고 있다. 

2015년 9월 넷플릭스는 평판관리와 브랜드 인게이지먼트를 위해 프랑스 파리에 본부를 둔 다국적광고·PR회사 퍼블리시스그룹 소속의 MSL그룹(MSL GROUP)을 고용한다.

MSL그룹은 넷플릭스의 미디어 임프레션을 높이는 한편, 소셜미디어상에서 대화를 이끌어내고 넷플릭스 편성이 미래의 TV가 진화하는 모습임을 홍보한다는 목표 아래 ‘스포일러와 함께 살자(Living with Spoilers)’라는 캠페인을 전개했다. 캠페인 테마의 핵심 아이디어는 ‘TV가 진화하면서 소비자의 행위도 진화하고 있다’이다.

현대의 모든 캠페인은 리서치와 함께 시작하는데 리서치는 늘 용역조사에 기반 한다. 그리고 용역조사는 사전에 이미 짜인 캠페인의 테마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작업의 일환이기에 과학적 타당성이나 사회적 중요성은 전혀 중요하지 않다.

넷플릭스의 이번 캠페인 역시 미 공화당 지지세력과 기업들을 주 고객으로 하고 있는 해리슨인터액티브스에 준 용역조사에 기반하고 있다. 넷플릭스 측의 보도자료에선 해당 용역조사 결과를 이렇게 설명한다.

“과거에는(스포일러를 볼 때) 시청자들이 무척 화를 냈을지 모릅니다. 이제 그들은 스포일러에 관한한 더 실용적이 됐고, 이게 바로 오늘날 티저광고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TV쇼를 각기 다른 시간대에 시청하면서 이제 미국인의 약 76%는 스포일러가 생활의 일부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사람들(약 94%)이 스포일러를 듣는다고 해서 TV시리즈 시청을 중단하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더군다나 약 13%는 스포일러로 인해 원래 시청하지 않았거나 볼 계획이 없던 TV쇼에 더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합니다.”

물론 이 조사결과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스포일러를 들으면 화가 나는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스포일러를 혐오하고 있는지는 밝히지 않는다. 단지 13%의 사람들이 스포일러 때문에 TV쇼에 더 관심을 갖는다는 자체만 가지고 대단한 트렌드의 발견인양 떠들어대는 셈이다.

원래 스포일러라는 말은 스포츠 경기나 정치에서 이기고 있는 주자의 승리를 망치는 훼방꾼이란 의미다. 2000년 미 대선에서 랄프 네이더 같은 존재가 대표적 스포일러로 불린다. 오늘날 스포일러는 극의 줄거리를 미리 얘기해 김새게 만들어버리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더 자주 쓰인다.

영화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스포일러 경고(spoiler alert)’ 메시지를 본 적이 있고, 자신들 역시 사용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기록에 따르면 첫 번째 스포일러 경고는 1982년 한 유즈넷뉴스그룹에서 스타트렉의 후속편인 <칸의 분노>를 알리는 포스트에서 맨 먼저 사용됐다고 한다.

스포일러 경고→스포일러 독려

물론 소셜로 진화된 미디어 환경에서 스포일러를 피하기는 예전보다 훨씬 어려워진 것이 사실이다. 굳이 영화나 드라마가 아니더라도 <복면가수> 같은 예능프로그램만 해도 그렇다. 본방사수하지 않고 이후 디지털로 보는 사람들은 트위터 타임라인에 뜬 ‘기타맨이 엑소의 첸이라니’라는 멘션을 보면서 이미 재미가 반감돼버린다.

그래서 넷플릭스의 PR업무를 맡은 MSL그룹의 주장에는 일정 부분 고개가 끄덕여진다. 유튜브에 게재한 홍보동영상을 보면 이번 캠페인을 설명하기 위해 ‘진화’라는 콘셉트를 자주 이용했음을 알 수 있다. 심지어 동영상의 한 장면은 시청행위의 진화를 표현하기 위해 진화론을 설명할 때 자주 등장하는 인류의 진화 애니메이션을 패러디하기까지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