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2 16:47 (금)
이노션, 호주법인 총괄 ECD로 스티브 잭슨 영입
이노션, 호주법인 총괄 ECD로 스티브 잭슨 영입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17.01.1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광고업계 리더이자 국제광고제 수상 이력

[더피알=조성미 기자] 이노션 월드와이드(이하 이노션) 호주법인(INNOCEAN Worldwide Australia, 이하 IWAu)은 현지 광고 제작 전문가 스티브 잭슨(Steve Jackson)을 영입했다고 16일 밝혔다.

스티브 잭슨은 앞으로 IWAu의 ECD(Executive Creative Director, 제작 전문 임원)로서 모든 광고 제작물을 총괄 담당하게 된다. 이노션은 이번 인사를 통해 호주에서 제작하는 광고 크리에이티브의 질적 수준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잭슨은 호주 광고업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광고 제작자 중 한 명으로 칸(Cannes), 원쇼(One Show) 등 주요 국제광고제에서 다수의 수상 경험이 있다. DDB, 사치앤사치(Saatchi & Saatchi) 등과 같은 대규모 광고회사를 거치며 맥도날드, 토요타, 나이키 등 글로벌 브랜드 및 UN 등과 같은 국제기구의 광고제작을 진행했다.

그가 제작한 광고 중 세 개의 작품은 현지 전문지에서 선정한 ‘가장 대표적인 호주 광고 톱 10’에 포함된 바 있다. 이노션 관계자는 “스티브 잭슨만의 차별화된 크리에이티브 역량이 입증된 단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이노션은 2008년 호주 시드니에 IWAu를 설립했다. 호주는 인당 광고비 기준으로 미국에 이어 전 세계 2위를 차지할 정도로 광고산업이 발달했다. IWAu는 스티브 잭슨 영입을 통해 영미권 문화에 속하는 호주 광고시장에서 현대·기아자동차 및 현지 브랜드를 대상으로 뛰어난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이고 국제 광고제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둔다는 전략이다.

잭슨 합류에 대해 이노션 관계자는 “‘글로벌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기업’으로 입지를 구축하기 위한 인재경영 전략의 일환”이라며 “차별화되는 광고제작물을 통해 기존 광고주에게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신규 광고주 영입에도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잭슨은 이노션의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협의회(Global Creative Council, 이하 GCC)에도 참여하게 된다. GCC는 서울 본사를 포함해 18개국 23개 거점의 제작 담당자들이 한 곳에 모여 크리에이티브 방향을 제시하고 논의하는 글로벌 협의체로, 위원장은 이노션의 월드와이드 크리에이티브 어드바이저(Worldwide Creative Advisor)로 활동 중인 글로벌 광고계 거장 밥 이셔우드(Bob Isherwood)가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