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6:47 (수)
없앨수도 놔둘수도…대관의 딜레마
없앨수도 놔둘수도…대관의 딜레마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7.04.2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대관조직 해체로 재계 전반에 변화 감지, 민관 소통채널 마비 우려도
지난해 12월 6일 열린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 청문회에 대기업 총수들이 출석해 선서하고 있다. 뉴시스

김영란법으로 위축된 대관업계에 최순실 사태가 덮쳤다. 급기야 삼성은 대관조직 해체를 선언했다. 재계 대관 담당자들은 살얼음판을 걷는 심정이다. 당장 5월 선거를 앞두고 안테나 세울 시기에 발만 동동거린다. 오해를 살까봐 민관 접촉도 조심스럽다. 차라리 이번 기회에 로비를 합법화하자는 의견이 나온다. 

대관의 딜레마
②패러다임 전환, 지금이 적기 
③한국형 로비법과 PR산업

[더피알=박형재 기자] 삼성이 지난 2월 28일 미래전략실과 함께 대관조직을 해체했다. 총수 구속을 불러온 정치스캔들과 정경유착 의혹을 원천 차단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됐다. 그러나 대관업무를 모두 없애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만큼 출구전략을 두고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삼성의 대관업무는 외부 로펌이 맡을 가능성이 높이 점쳐진다. 현재 규정에 의하면 변호사만이 의뢰인을 대신해 청원 사항을 소위 법률자문 명목으로 관계기관에 부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간 삼성의 경영 방식이 다른 기업에 ‘가늠자’ 역할을 해왔다는 점에서 관심이 집중된다.

다만 그룹 차원의 대관조직이 사라진 것이지 큰 변화는 없을 것이란 지적도 있다. 대기업 대관담당 A임원은 “삼성 대관 요원들이 미전실에서 계열사 대관부서로 복귀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기본 업무는 문제되지 않지만 계열사가 10개 이상 넘어가면 그걸 묶어주는 총괄부서가 필요한데, 그룹 차원의 큰 그림을 고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그룹의 대관업무를 삼성전자가 대신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