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5 18:44 (월)
구글 1조 기부에 대한 네 가지 통찰
구글 1조 기부에 대한 네 가지 통찰
  • 임준수 micropr@gmail.com
  • 승인 2017.12.0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준수의 캠페인 디코딩] 심리적·규범적 필요성 증가…고수의 PR전략 취해
인공지능 시대에 구글이 자선을 위해 지역사회에 1조원을 기부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한 함의는 무엇일까.

[더피알=임준수] 구글의 1조 프로젝트는 △기업의 목표와 사명에 부합하는 기부 △프로그램 성과의 평가를 염두에 둔 기부라는 두 개의 요소를 축으로 하는 ‘기업의 전략적 자선사업’(strategic corporate philanthropy)의 모범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다. 구글의 이번 구상에서 몇 가지 중요한 통찰을 얻을 수 있다.

자선을 통해 지역과 소비자에게 수익을 나누는 것은 미래를 위한 투자이며 시장을 넓히는 PR이 된다.

인공지능 분야를 놓고 미국의 주요 IT기업들이 격돌하는 가운데, 구글은 투자수익에 직결되는 연구개발(R&D)이 아닌 미래 시장의 주요 고객이 될 사람들에게 기술교육의 기회를 주고 이를 지원하는 자선사업을 벌이고 있다. 눈여겨볼 대목은 구글이 기회의 균등과 참여의 폭을 넓히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우리나라 삼성의 경우도 미래기술육성재단을 두고 있지만, 그곳에서 하는 사업의 실체는 회사의 사업 영역에 기여할 수 있는 대학의 연구인력들에 대한 선별적 지원이다. 이는 자선이라기보다는 또 다른 형태의 연구개발(R&D)에 대한 투자에 가깝다.

이에 비해 구글 자선사업의 직접적 수혜자는 변화하는 사회에서 정보나 기회의 부족으로 도태될 지역사람들이다. 정보기술을 다루고 활용하는 면에서 그들의 격차가 줄어든다면 장기적으로 구글과 같은 선도적 인터넷 기업의 주 고객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계량화할 수는 없어도 구글에게도 역시 혜택이 될 수 있다.

피아노를 팔기 위해 내가 파는 피아노의 장점을 강조하는 것보다, 집안에 피아노를 들여놓고 싶다는 심리적·규범적 필요성을 증가시키는 게 바로 에드워드 버네이즈(Edward Bernays)가 강조한 PR의 요체 아니던가?

인공지능 시대로 예를 바꿔보면, 구글과 아마존이 각각 ‘홈’과 ‘에코’라는 인공지능 스피커를 개발해 시장 선점을 위해 각축을 벌이고 있다. 이때 인공지능 스피커가 도대체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왜 그게 필요한지를 알려주는 게 고수가 쓰는 PR 전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