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7 17:11 (월)
인공지능 시대 구글은 왜 ‘1조 기부’를 결정했나
인공지능 시대 구글은 왜 ‘1조 기부’를 결정했나
  • 임준수 micropr@gmail.com
  • 승인 2017.11.2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준수의 캠페인 디코딩] 교육·경제적 기회·포괄적 성장…구조적 문제 고민 엿보여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 뉴시스/ap

구글이 최근 자사 자선재단을 통해 무려 1조원을 기부하겠다는 구상을 밝혔습니다.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추구하는 큰 그림입니다. 구글이 왜 이런 통큰 기부를 결심했는지 그 배경과 함의를 3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 인공지능 시대 구글은 왜 1조 기부를 결정했나
② 함께 성장하기 택한 구글의 전략
③ 구글 1조 기부가 말하는 네 가지 통찰

[더피알=임준수] 지난 10월 12일 구글은 향후 5년간 미국인들에게 테크놀로지 분야 교육을 육성하고, 전문기술 트레이닝에 특화된 비영리조직에 10억달러(약 1조110억원)를 기부하겠다는 구상(이니셔티브)을 발표했다.

구글이 강조한 세 개의 핵심 분야는 ‘교육’과 ‘경제적 기회’ 그리고 ‘포괄적 성장’이다.

이 구상은 사내 조직과 분리된 구글재단(Google.Org)이 주도한다. 구글재단은 2005년 구글이 기업공개(IPO)를 할 당시 공동 창업자 래리 페이지(Larry Page)와 세르게이 브린(Sergey Brin)이 회사 시가총액의 1%에 해당하는 300만 주를 기부하면서 출범한 자선조직이다.

기업의 자선재단이 대부분 비영리조직인 데 반해 구글재단은 출범 시 세금을 내는 영리조직으로, 창업자금 지원이나 로비 등도 하는 것이다. 자선(philanthropy) 활동은 주주들의 이해관계와 대립하지 않는 별도 법인에서 집행된다는 점에서 기업의 경영적 활동의 일환으로 추구하는 사회공헌(CSR)과는 다른 차원에서 이해할 필요가 있다.

영리재단 설립의 목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