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5-22 23:28 (화)
‘리젝션 피 도입’ 국민청원, 1만명 넘기며 종료
‘리젝션 피 도입’ 국민청원, 1만명 넘기며 종료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8.03.1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적 이슈 아님에도 의미 있는 성과라는 평…업계 “지속적인 문제제기 필요”

[더피알=박형재 기자] 1만27명. 지난달 청와대에 올라온 ‘광고·홍보 리젝션 피 도입 요청’에 동의한 사람들의 숫자다. 비록 20만명을 넘지 못해 청와대 답변까지 끌어내진 못했지만, 대중적 이슈가 아님에도 1만명을 넘겼다는 것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2월 8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광고, 홍보 등 PR업계의 리젝션 피 제도가 시급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서비스 대행을 맡기는 클라이언트가 ‘갑’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양질의 제안(서)을 공짜로 받는 걸 당연시하는 문화가 개선돼야 한다며 ‘리젝션 피(Rejection Fee, 탈락보상금)’ 도입을 주장했다.

불합리한 업계 관행에 대한 문제 제기에 하루 만에 4500여명이 동참했다. 해당 청원을 SNS로 퍼나르는 모습도 자주 목격됐고, 이번 청원을 계기로 경쟁입찰을 둘러싼 해묵은 이슈가 공론화될지 관심을 모았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3월 10일자로 마감된 해당 청원에는 총 1만27명이 참여했다. 청와대에서 직접 답변해주는 20만명에는 크게 미치지 못했지만 공론화의 단초는 됐다는 게 업계 안팎의 시각이다.

리젝션 피 도입의 필요성을 주장한 청와대 청원글.

에이전시업체 한 대표는 “리젝션 피 이슈에 동의하는 사람은 갑을로 구분했을 때 을에 있는 사람이고 마케팅, 홍보, 에이전시 등 업계 종사자 숫자를 따져봤을 때도 1만명이란 건 굉장한 숫자”라며 “그만큼 비딩(bidding)의 공정성에 대한 문제의식이 업계 전반에 공감대가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른 대표는 “공공이나 민간에서 입찰제한을 할 때 비합리적인 프로세스나 기준들에 대한 이슈는 10년도 넘은 해묵은 문제”라며 “퍼블릭(대중적)한 문제가 아니기에 의미있는 숫자지만 개인적으론 아쉬움이 남는 결과”라고 언급했다.

이어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단합된 힘을 보여줬으니 이제는 나라장터 등 공공영역에서부터 달라져야 한다”면서 “유관 학회 등에서 지속적으로 해당 이슈에 문제제기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