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5-22 23:28 (화)
[댓글Pick] 광고·홍보업계 리젝션 피
[댓글Pick] 광고·홍보업계 리젝션 피
  • 더피알 thepr@the-pr.co.kr
  • 승인 2018.02.23 14: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국민청원 게시글에 시선…찬반 보다는 현실성 놓고 왈가왈부
디지털 뉴스 생태계에서 ‘댓글’은 콘텐츠 생산자와 소비자가 소통하고 있다는 강력한 증표입니다. 좋은 댓글을 발굴하고 뉴스에 반영한다면 공론화의 중요한 토대가 되기도 할 텐데요. ‘댓글Pick’ 코너를 통해 독자들과의 생산적 논의 결과물을 복기합니다.

[더피알=편집부]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광고·홍보 리젝션 피 도입 요청에 관련 업계 종사자들이 큰 관심을 나타냈습니다.

글쓴이는 서비스 대행을 맡기는 클라이언트가 ‘갑’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양질의 제안(서)을 공짜로 받는 걸 당연시하는 문화가 개선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리젝션 피 제도 관련 글. 모바일 화면 캡처 (클릭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관행 개선을 위해 전문업체 선정 입찰에서 탈락하는 회사에 일정 액수의 보상금을 주는 리젝션 피(Rejection fee) 제도 시행을 요구했는데요. 이 청원에 23일 기준 총 8742명이 ‘동의’로 지지의사를 밝혔네요.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밤샘 준비…전략 노출…탈락… 어디서 보상 받나요?

관련 소식을 전한 더피알 기사 아래로도 현업에서의 생생한 이야기가 공유됐습니다. 찬반 보다는 현실성에 대한 왈가왈부가 많습니다.

↳ㄱㄱㅇ님

1. 수십개 업체에 제안요청 할 수밖에 없는 이유 : 안 불러주면 민원 넣음.

2. 리젝션 피 줄 수 없는 이유 : 대충 준비해도 받을 돈이면 이걸 악용하는 업체 생김. 가능성 낮은 입찰 참가를 사원 교육용으로 쓸 확률 높음.

↳ 고민녀님

1. 현실적으로 클라이언트에게 민원 넣기란 어렵지 않을까 합니다. 그리고 그 민원을 처리하는 고충이 지금의 부작용보다 클까요? 제안 요청 업체를 선정하는 기준이 있다면 민원도 큰 문제는 아닐 것입니다. 그 정도의 수고로움과 고민은 필수가 아닐까 합니다. 입찰 경쟁에 참여하는 업체의 노동력을 생각한다면 말이죠. ^^

2. 리젝션피를 지급하는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 필요하겠지요. 가령 점수 2-3위까지 지급, 총 점수에 따른 차등 지급 등등. 인식이 점점 확산되어서 구체적인 제도 실천 방안까지 논의해볼 수 있었으면 하네요. ^^

↳ㄱㄱㅇ님

1. 클라이언트에 민원 넣기는 사실 현실적인 이야기입니다. 수십 업체 중 한 곳만 민원 넣어도 사업담당자는 그걸 디펜스하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해야 하죠. 사업은 뒷전이 될 겁니다.

2.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이라는 것이 가장 무섭습니다. 구체적일수록 회피할 여지를 남겨두거든요... 결국은 리젝션피 지급 대상에 대한 심사 또한 까다로워질걸요... 그리고 준비 비용에 대한 공평한 비용 산정 방법 또한 문제일 것입니다.

↳동의님

공감합니다. RFP(사업제안요청서) 대충 써놓고 제안업체 되는대로 다 부르고 아이디어만 쏙쏙 빼먹는 게 갑질이지 다른 게 갑질이 아니죠.

↳ 노노님

와 이번에 홍보용역 경쟁PT 돌렸는데, 진짜 제안사들.. 핵노답이었어요. 그날 심사위원으로 모시고온 교수님들께 내가 더 챙피하고 내얼굴이 화끈거릴 정도로 수준 낮은 제안서들. 마치 광홍과 3~4학년들 조별발표 수준 보는듯 했고, 내용은 물론 발표실력까지 엉망이었음. 이런곳들 중 한곳하고 6개월 계약을 한다는게 너무 지옥 같았고 꿈이었길 바랬음. 그런데 이런곳들에게 리젝션피를 준다? 아이고..택도 없는 말씀.

↳ 좋은기사네요님

다 같이 고민해보고, 그간의 관행이 앞으로는 달라질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해줄 이러한 기사 아이템을 찾고 기사로 만든 더피알에게 박수를 쳐 드립니다. 앞으로도 좋은 기사 많이 많이 부탁드려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는필요없다 2018-02-26 14:38:45
피같은 피는 안줘도 좋으니, 출력은 니들이 좀 하면 좋겠습니다.
칼라 출력에 제본에 폼보드에... 그것만 해도, 돈백 우습게 깨집니다.
제안서는 pdf 파일로. PT 현장에 빔프로젝터도 있고, 심사우원들 다들 노트북 가지고 있으면서 왜 굳이 출력물을... 두고두고 볼 것도 아니면서. 이면지 부족해요?
이럴때 쓰라고 현명한 선조들이 이메일이라는 좋은 솔루션 만들어둔건데. 왜 사용들을 못하고 종이만 고집하는건지 원

[출처: 더피알] http://www.the-pr.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