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대선 정보 의존도, 종편·소셜↑ 지상파·신문↓소셜미디도 등락 엇갈려…트위터·카카오톡 줄고 유튜브·팟캐스트 늘어
승인 2017.03.17  14:27:59
강미혜 기자  | myqwan@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더피알=강미혜 기자] 대통령 탄핵과정에서 이슈를 주도했던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이 대선정국에서도 가장 영향력 있는 미디어로 지목됐다. 대선 관련 정보를 획득하는 데 있어 신문과 방송, 온라인 등을 통틀어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17일 DMC미디어가 발표한 ‘제19대 조기대선 유권자의 미디어 이용 행태 예측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316명의 73.4%가 19대 대선과 관련한 정보를 얻기 위해 종편을 이용하거나 이용할 의향이 있다(복수응답)고 말했다. 2012년 대선 당시 동일한 질문 결과와 비교하면 무려 67.6%P나 증가한 수치다.

대선 정보 획득 의향 매체
   
▲ DMC미디어 제공

이번 조사는 지난달 23~28일 DMC미디어 자체 패널 중 자발적 참여의사를 보인 만 19세 이상 49세 이하 한국인 남녀를 대상으로 온라인 서베이 형태로 진행됐다.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 전에 이뤄졌지만, 조기대선 가능성이 크게 점쳐진 상황에서 유권자들의 미디어 선호도를 파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종편 다음으로는 모바일 인터넷(55.1%)과 소셜미디어(48.4%)가 대선정보 획득채널로써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지상파TV(38.9%)와 신문(15.5%)을 꼽은 답변률은 낮았다. 2012년과 비교하면 지상파TV는 무려 41.7%P 떨어졌고 신문은 18.8%P 하락했다고 DMC미디어 측은 설명했다.

대선정보 획득 시 주로 이용하는 인터넷 사이트는 네이버, 다음 등 포털이라는 답변이 82%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언론사 사이트(59.2%), 정치/정책 포럼 및 블로그(34.5%), 후보자 공식 사이트(15.5%) 순이었다.

소셜미디어 중에선 2012년 대선과 마찬가지로 페이스북 이용률이 72.2%로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블로그의 경우 32.9%였다.

반면 지난 대선에서 활발하게 이용했던 트위터와 카카오톡의 이용률은 각각 45.5%→35.4%, 38.2%→26.8%로 감소했으며, 유튜브(3.3%→25.3%)와 팟캐스트(6.3%→23.7%)에 대한 정보 의존도가 증가했다.

지지정당과 후보자를 결정하는 데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은 단연 후보자 방송토론회(89.2%)로 조사됐다. 또 언론보도(79.7%), 후보자의 소셜미디어(52.5%) 등이 거론됐다.

이에 비해 후보자 선거광고가 지지할 정당이나 후보자 결정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은 16.1%에 그쳤다. 거리연설(9.5%)이나 선거홍보물(8.5%) 등 전통적인 선거운동 방법도 효과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DMC미디어 MUD연구팀 오영아 선임연구원은 “오는 5월 9일 시행될 조기대선은 선거운동 기간이 짧은 만큼 홍보 전략 수립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유권자의 미디어 이용행태를 포함한 이번 보고서가 선거 전략과 캠페인을 수립하는 관계자들에게 유용한 팁과 인사이트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강미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한국야쿠르트는 어떻게 젊음을 얻었나
한국야쿠르트는 어떻게 젊음을 얻었나
당신들을 체험합니다
당신들을 체험합니다
브랜드가 가짜뉴스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브랜드가 가짜뉴스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홍보실이 공부해야만 하는 이유
홍보실이 공부해야만 하는 이유
인간미 있는 광고가 소비자 마음 움직였다
인간미 있는 광고가 소비자 마음 움직였다
유권자 마음을 읽어낸 그 한줄
유권자 마음을 읽어낸 그 한줄
낯선 이에게 미소를 건네는 일
낯선 이에게 미소를 건네는 일

온라인 플랫폼은 이미 ‘대선 모드’

온라인 플랫폼은 이미 ‘대선 모드’
[더피알=안선혜 기자] 조기 대통령 선거가 50일이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