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피알
가짜뉴스 잡아내는 ‘SNU 팩트체크’, 이달 말 선보인다시범 운영 거쳐 정식 공개…20여개 매체 참여할 듯
승인 2017.03.16  17:58:44
서영길 기자  | newsworth@the-pr.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더피알=서영길 기자] 대선을 50여일 앞두고 가짜뉴스(fake news)가 확산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서울대가 언론들과 협력해 ‘SNU 팩트체크’ 시스템을 이달 말 가동한다. 

현재 시스템 개발은 거의 완성 단계로 오는 20일 이후 일주일 간의 시범 운영을 통해 대중에게 정식으로 선보이게 된다. 이를 위해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는 지난 2월 말부터 주요 언론사들과 두 차례 설명회를 갖고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해 왔다. 

   

SNU 팩트체크 개발을 이끈 윤석민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더피알>과의 통화에서 “시범 서비스는 이달 말 언론정보연구소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며 “네이버 대선 페이지가 만들어지면 특정 위치에 SNU 팩트체크 링크를 걸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팩트체킹에 참여하는 언론사도 대략 꾸려졌다. 윤 교수는 “(SNU 팩트체크) 준비위원회에서 22개 언론사를 선정하고 참여 요청을 한 상태다. 이중 지난 설명회 때 이미 참여의사를 밝힌 언론사만 10여개”라며 “어떤 매체가 참여했는지 아직 공개하기는 곤란하다. (언론사의 정파적 성격을) 잘 고려해 선정했다”고 전했다.

준비위원회에서 선정한 22개 언론사는 매체의 ‘영향력’ ‘공신력’ 등이 중요 기준으로 작용했다. 팩트체킹의 주체가 자칫 팩트체킹을 당해야 할 대상이 되는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다. 윤 교수는 “SNU 팩트체크 서비스가 안정되면 당연히 더 많은 언론사들에게 문호를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팩트체킹에 참여하는 언론사들이 공통적으로 지켜야 할 절차와 세부 규칙도 마련했다. 특정 정치인에 대해서만 집중적으로 팩트체킹을 하지 못하게 한다거나, 근거자료가 부실한 상태로 결론 내리지 않도록 하는 게 그 예다.

이렇게 모아진 팩트체킹 내용(기사)들을 언론정보연구소에서 확인한 후 SNU 팩트체크에 노출하게 된다. 동일 사안에 대한 팩트체킹은 큰 제목 아래 카테고리로도 묶을 계획이다.

이와 관련, 윤 교수는 “참여한 모든 언론사의 팩트체킹 내용들은 기본적으로 모두 노출시킬 계획”이라며 “면밀히 모니터링해 내용에 문제가 되는 경우 지적하고, 수정 보안을 협의해 언론사가 직접 수정토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SNU 팩트체크는 △거짓 △대체로 거짓 △거짓 반 사실 반 △대체로 사실 △사실 등 5점 척도로 팩트체킹을 하게 된다. 검증이 어려운 경우에는 ‘판단 유보’를 할 수도 있다.


#가짜뉴스#서울대#SNU팩트체크#언론정보연구소#팩트체크

<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서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뒤로가기 위로가기
많이 읽은 기사
한국야쿠르트는 어떻게 젊음을 얻었나
한국야쿠르트는 어떻게 젊음을 얻었나
당신들을 체험합니다
당신들을 체험합니다
브랜드가 가짜뉴스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브랜드가 가짜뉴스에 휘둘리지 않으려면
홍보실이 공부해야만 하는 이유
홍보실이 공부해야만 하는 이유
인간미 있는 광고가 소비자 마음 움직였다
인간미 있는 광고가 소비자 마음 움직였다
유권자 마음을 읽어낸 그 한줄
유권자 마음을 읽어낸 그 한줄
낯선 이에게 미소를 건네는 일
낯선 이에게 미소를 건네는 일

온라인 플랫폼은 이미 ‘대선 모드’

온라인 플랫폼은 이미 ‘대선 모드’
[더피알=안선혜 기자] 조기 대통령 선거가 50일이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
회사소개대표 인사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찾아오시는 길
(주)온전한커뮤니케이션  |  (03129) 서울시 종로구 김상옥로 24 세림빌딩 9층  |  대표전화: 070-7728-8562  |  팩스: 02-737-8800
등록번호: 서울, 아 01232  |  등록일자: 2010년 5월 3일  |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최영택
Copyright 2011 더피알.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pr@the-pr.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