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8:02 (금)
네이버-언론사 합작 뉴스판의 현주소
네이버-언론사 합작 뉴스판의 현주소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7.12.04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제별 이용자 관심사 큐레이션…디지털 콘텐츠 시험대
네이버 모바일 메인에 자리한 주제판.
네이버 모바일 메인에 자리한 주제판.
지난해 2월 네이버는 모바일 메인 화면에서 특정 주제판에 대한 운영권을 언론사에 넘겨주었다. 양사가 별도의 합작법인을 세우고 이를 관리한다. 현재 네이버 주제판 운영에 참여하는 언론사는 13개. 이제 개인의 관심사별로 설정된 모바일 화면 편집권은 언론사에게로 돌아갔다. 

① 네이버 모바일 주제판 운영 2년
② 합작 13개사 현황 上
③ 합작 13개사 현황 下

[더피알=안선혜 기자] 30대 직장인 ㄱ씨는 매일 아침 출근길 스마트폰으로 포털 메인에 들어가 그날의 뉴스를 체크한다.

어느 날인가부터 기사를 읽고 난 후 해당 기사와 관련된 주제판을 설정하라는 메시지가 떠 하나씩 추가하게 됐다. 덕분에 매일 검색바(bar) 하단으로 뜨는 각 판을 차례로 돌려가며 관심 있는 콘텐츠만 골라 보고 있다. ㄱ씨는 “내가 보고 싶은 주제의 기사(콘텐츠)들이 밑으로 길게 쫙 나오니까 마음껏 볼 수 있어서 좋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네이버가 지난 2015년부터 이용자들의 관심사에 따라 원하는 대로 모바일 메인 페이지를 설정할 수 있도록 만든 주제판이 보다 분야를 세분화해 각 언론사에 맡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