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식별 데이터가 꿰어지고 있다
비식별 데이터가 꿰어지고 있다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9.11.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권, 포털·통신·이커머스 손잡고 연합 형성
단일 데이터로 소비자 행동 분석 한계…CDP 방식 늘어나는 추세

[더피알=박형재 기자] 지난 10월 기업 간 업무협약 소식이 쏟아졌다. KB국민은행과 KB국민카드, GS리테일은 10일 ‘금융 및 유통분야 데이터 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사가 보유한 데이터를 활용해 신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비식별 데이터 공동마케팅을 하겠다는 것. 이들은 고객의 특성과 관심사 등을 분석해 최적의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키로 했다.

기업은행은 SK텔레콤과 23일 업무협약을 맺었다. SK텔레콤이 5G 기반으로 수집한 유동인구통계, 통신료 납부내역 등을 은행에 제공하고, 기업은행은 은행 데이터와 비금융 데이터를 연계해 중소기업 특화 금융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그에 앞서 14일에는 신한은행과 네이버가 손잡았다. 신한은행의 디지털 비즈니스와 네이버의 클로바 AI 연계를 통한 협업, AI 기술을 활용한 신사업 추진 및 사업모델 발굴이 주요 내용이다. 양사는 지능형 고객상담센터 구축에 협력하고 향후 언어, 음성, 이미지 인식과 처리 기술을 고도화해 AI 적용 금융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