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1 11:18 (화)
꼼수와 불법 사이…바이럴 마케팅 현주소
꼼수와 불법 사이…바이럴 마케팅 현주소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7.29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털이 지배하는 디지털 지형, 단속에도 성행하는 업체들
“업체 기용해 네이버 플레이스 상위 노출 작업, 실제로 매출이 크게 늘어나”
내부 셀링용 댓글 작업, 오너 눈치보기용 밀어내기도 흔해
국내에는 포털을 중심으로 다양한 기형적 바이럴 시장이 만들어졌다.
국내에는 포털을 중심으로 다양한 기형적 바이럴 시장이 만들어졌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카페 침투, 허위 리뷰, 지식인 작업, 포털 기사송출… 군소 바이럴 마케팅 업체들의 영업 터전이 된 국내 포털서 이뤄지는 다양한 꼼수성 활동들이다. 법인부터 개인까지 전체 업계 규모를 알 수 없을 정도로 포진해 있는 데다, 경쟁이 치열한 업종일수록 디폴트값처럼 이들을 활용하고 있다. 

▷관련기사: ‘침투마케팅’을 아시나요?

최근 주가를 올리고 있는 건 네이버 플레이스 서비스다. 모바일서 맛집 등을 검색 시 최상단에 노출되는 추천 가게 목록이다. 상위에 랭크될수록 이용자 선택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 순위를 올려준다는 업체들이 별도로 생겨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