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2:10 (금)
[광고多] 생활을 바꾼다, 기술적으로
[광고多] 생활을 바꾼다, 기술적으로
  •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 승인 2021.03.16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똑똑해지는 가전, 진화하는 자동차
아웃도어 패션도 첨단 입어…광고시청률 1위는 갤럭시 S21

하루에도 수십번씩 리모콘을 돌리는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으려면 몇 번이나 광고를 집행해야 할까요? 더피알이 TNMS 광고조사채널을 통해 전국 전체가구를 대상으로 조사된 TV광고 시청률 GRP를 기준으로 한 주간 눈에 띄는 광고 톱30을 살펴봅니다. GRP는 지상파·종편·PP 등의 방송채널 프로그램 시청률과 동일한 방식으로 집계됩니다.

[더피알=조성미 기자] 생활 곳곳에 기술이 적용되고 있다. 인공지능을 비롯해 IoT(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첨단기술이 일상을 바꾸고 진화해가고 있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진 가운데, 황사와 미세먼지까지 공기질이 걱정되는 계절이 돌아왔다. 경동나비엔은 반려동물부터 주방 유해물질까지, 생활 속 오염된 공기를 관리해주는 환기시스템을 제안한다. 고양이에서 공기청정기로 시점이 오가는 아기자기한 광고로 526.64 GPR, 9위를 차지했다.

28위의 비스포크 그랑데AI는 ‘알아서’라는 어려운 일을 해내는 콘셉트다.

‘믿고 맡길 만큼 실력이 있다’는 뜻의 ‘알아서 해주세요’에 맞춰 신경 쓰지 않아도 옷감에 맞춰 세탁하고 건조해주는 AI세탁 기술을 세련되게 표현했다. 한 주간 134회 전파를 타 354.10 GPR를 기록했다.

자동차에서도 기술이 강조되고 있다.

가솔린과 LPG에 이어 최근 디젤을 추가하며 라인업을 완성한 QM6는 조용하고 편안한 SUV를 어필한다. 혼자 타건, 둘이 타건 혹은 가족들과 함께 타든 어떠한 라이프 스타일에도 걸맞은 중형 SUV임을 강조한다. 한 주간 931회 집행돼 356.94 GPR로 26위를 기록했다.

26위는 사전계약을 진행중인 아이오닉5가 차지했다. 좌석을 과도하게 젖히고, 각종 전자기기의 연결을 적극 권장하는 등 비행 콘셉트를 통해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표현했다. 마치 우주 비행을 연상케하는 깔끔한 비주얼로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담아내며 354.19 GPR를 누적했다.

가전과 자동차 외에도 기술이 필요한 곳은 무궁무진하다.

아웃도어 브랜드 K2는 초경량 하이킹화 플라이 하이크에 다양한 기술을 적용했다. 가벼우면서도 내구성이 좋은 소재를 활용한 것은 물론, 방수·투습·건조 기능이 오랜 시간 신고 걸어도 발을 쾌적하게 유지해준다. 모델 수지를 통해 가벼움을 한껏 표현하며 1959 GPR를 누적했다.

TV광고 시청률 톱30 (3.8~15)

순위 브랜드 GRP 횟수
1 삼성 갤럭시 S21 1091.83 2437
2 시몬스침대 994.24 1924
3 이케아 641.14 1159
4 커블체어 610.32 787
5 명인 이가탄F 591.91 1080
6 HBAF 586.78 1099
7 삼성 QLED 8K TV 579.61 881
8 테라 527.32 1952
9 경동나비엔 청정환기시스템 526.64 756
10 에이스침대 523.33 878
11 알바천국 496.53 1345
12 푸라닭치킨 492.87 1426
13 오늘의집 492.42 1341
14 K2 플라이 하이크 488.55 1959
15 삼성 갤럭시북 플렉스2 484.80 968
16 맥도날드 맥런치 447.30 1546
17 한국알콘 431.93 357
18 웰컴디지털뱅크 427.08 761
19 명인 메이킨큐 412.56 860
20 맥도날드 해피스낵 384.45 1011
21 세라젬 382.60 383
22 트릭스터M 375.27 1230
23 인사돌 플러스 375.26 679
24 맥심 359.80 1287
25 코스알엑스 357.39 933
26 QM6 356.94 931
27 현대 아이오닉5 354.19 496 
28 삼성 비스포크 그랑데AI 354.10 134
29 링거워터링티 349.33 462
30 다방 346.67 1377

*분석타깃 : 전체가구 *분석지역 : 전국 *분석채널 : TNMS 광고조사채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