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3 20:55 (금)
[사설솎아보기] 여객선 참사, “안전불감증이 피해 키워”
[사설솎아보기] 여객선 참사, “안전불감증이 피해 키워”
  • 이슬기 기자 wonderkey@nongaek.com
  • 승인 2014.04.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안일한 대응 우리 사회 수준 보여줘”
▲ 세월호 침몰 이틀째인 17일 오전 전남 진도군 관매도 사고 해역에서 해경과 해군 등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어제 일어난 어처구니없는 참사에 많은 이들이 가슴을 졸이고 있다. 17일 종합일간지 사설 최대 이슈는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이다. 제주로 수학여행을 나선 경기 안산 단원고 2학년생 325명을 비롯한 462명을 태운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 해상에서 침몰했다. 경주 마우나리조트 체육관 참사의 참담함이 채 가시기도 전에 탑승객 280여명의 생사가 확인되지 않는 답답한 상황을 다시 마주했다.

사설들은 믿기 힘든 후진국형 참사가 발생했다는 사실에 한 번, 미흡한 사후수습에 두 번 경악했다. 일부 사설들은 지난 1993년 서해훼리호 침몰로 292명이 숨졌던 악몽과 비교하기도 했다. 현재 선사 측은 “항로 이탈은 없었고 대리 운항도 아니다”고 밝히면서도 “항상 섬 바깥 쪽으로 우회하던 그 큰 여객선이 왜 ‘맹골수로’라는 암초밭으로 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확한 사고원인은 조사 중이지만 전반적으로 안전불감증이 사고를 키웠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또한 사고 당시 “가만히 있으라”는 안내방송도 논란이 되고 있다. 침수가 시작돼 침몰하기까지 1시간가량 여유가 있었을 것이란 지적이다. 위급상황에 작동해야 할 신고시스템과 사고 수습과정에서 드러난 정부의 안이한 대응도 심난하기 짝이 없다. 중앙재난대책본부는 오후 브리핑에서 구조자 수를 368명이라고 발표했다가 180명이라고 정정하는가 하면, 탑승인원도 번복했다. 사고 대처에 가장 기본적인 수치조차 오락가락해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있다. 모쪼록 한 사람의 목숨이라도 더 구할 수 있도록 사고 수습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다음은 17일자 전국 종합일간지 사설이다.

<주요 신문 사설>(17일 조간)
▲ 경향신문 = 참담한 여객선 침몰, 끝까지 인명 구조 최선을 /농가대책도 없이 쌀시장 개방 밀어붙일 셈인가 /"여당의원이 국민 눈치 봐야지 누구 눈치를 보나"
▲ 국민일보 = 참담하다, 여객선 '세월호' 침몰 /쌀 시장 개방 불가피한데 빗장 풀 준비 돼 있나 /위안부 해법은 피해 할머니들 의견이 중요하다
▲ 동아일보 = 대학생 리조트 참사 두 달 만에 또 고교생 여객선 대형 참극 /새정치연합 '공천 기득권' 고수하려면 '새 정치' 간판 떼라 /초중고 도서관에 꽂힌 자유시장 부정 서적들
▲ 서울신문 = 참담한 여객선 침몰 또 안전불감증인가 /오바마 방한 북핵 해결에 최우선 순위 둬야 /임기 말 지자체장 인사권 남용 안 된다
▲ 세계일보 = 날벼락 '진도 참사'…힘 모아 마지막 한 명까지 구해야 /일본의 진솔한 반성, 한ㆍ일 위안부 회의의 핵심 /여야 '네 탓' 타령, 고장난 레코드 언제까지 틀 건가
▲ 조선일보 = 여객선 慘事, 이러고도 선진국 되겠다는 말 나오나 /韓ㆍ日 위안부 협의, 피해자 恨 풀어줄 마지막 기회
▲ 중앙일보 = 어떻게 대한민국에서 이런 참사가 일어나는가 /경선 여론조사 부작용, 더 이상 방치해선 안 돼
▲ 한겨레 = 비통하고 부끄럽다 /동아 언론자유 투쟁은 번복할 수 없는 역사다 /판사 속인 검사에게 면죄부 준 '철면피' 검찰
▲ 한국일보 = 세월호 참사 정부 초기대응 허점투성이 /쌀 관세화 국회동의 앞서 국민설득 노력해야 /한일 위안부협의 문제해결 실마리 찾도록
▲ 매일경제 = 위험한 운항ㆍ미숙한 재난 대처 피해 키웠다 /위안부해결 핵심은 日정부의 법적책임 인정 /금감원 직원상주가 금융사고 근절 대책인가
▲ 한국경제 = 국회의 노동자 기득권 보호, 청년들엔 재앙될 것 /미국 기업들은 머니게임에 골몰하는 것인가

경향신문은 “참담한 여객선 침몰, 끝까지 인명 구조 최선을”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의심스러운 대목은 있다. 사고 여객선은 15일 저녁 짙은 안개 때문에 예정보다 2시간 늦은 오후 9시 출항했다고 한다. 흐린 날씨에 야간 운항을 하던 중 어디에선가 외부 충격에 의해 선체 밑부분에 구멍이 뚫렸으나 미처 감지하지 못한 채 운항을 계속하다 침몰했을 가능성이 있다. 생존자들이 쾅 하는 소리와 함께 배가 기울어졌다고 증언하는 것으로 보아 사고 해역에 또 다른 외부 충격 요인이 있었을 수도 있다. 다른 유사한 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조사를 통해 명확한 사고원인을 밝혀내야 한다”며 사고 원인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당장 급한 것은 인명 구조다. 해상에서의 구조작업은 시간 싸움이다. 실종자들은 바다에 떠 있을 수도 있고 배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채 밀폐된 선실 어딘가에 있을 수도 있다”며 조속한 수습을 당부했다.

국민일보는 “참담하다, 여객선 ‘세월호’ 침몰”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번 여객선 침몰은 대형 사고는 아무 예고 없이 느닷없이 찾아온다는 평범한 진리를 다시 한번 실감케 한다”며 “국민소득 3만 달러를 지향하는 우리나라가 잊을만하면 이런 대형 사고를 겪는 것은 아직도 위기대처 능력이 미흡할 뿐 아니라 제도적인 허점이 있다는 방증이다”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또 “안전은 구호로 보장되는 것이 아니다. 제도와 문화 속에 뿌리내릴 때 우리 의식에 자리 잡을 수 있다. 이번 여객선 침몰은 우리 공동체에 대형 사고가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다는 심각한 경고로 받아들여야 한다. 정부가 안전에 관한 총체적인 점검을 통해 확실한 대책을 세우는 것은 물론 국민 개개인도 위기에 대응하는 습관이 몸에 배도록 매사에 긴장을 늦추지 말았으면 한다”이라고 경고하며 우리사회에 긴장을 촉구했다.

중앙일보는 “어떻게 대한민국에서 이런 참사가 일어나는가”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더 이상 이런 어처구니없는 참사는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용납할 수 없다 결과적으로 “가만히 있으라”는 안내방송에 충실히 따른 사람들이 희생되는 사회, 온갖 구석구석에서 안전불감증이 판치는 사회는 정상적이지 않다”라며 통탄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행복한 사회를 약속했다. 비정상의 정상화를 다짐했다. 우리는 진도 참사를 지켜보며 그 약속에 대한 깊은 회의를 품게 됐다. 이제 박근혜 정부는 어떻게 안전한 사회를 실제로 만들 것인지 행동으로 보여달라. 그것이 지역 특성상 공장근로자가 많은 안산 단원고 학부모들이 기름때 묻은 작업복 차림으로 학교 실내체육관에 달려와 애간장을 태우며 아들딸의 생사를 확인하는 오늘의 우리 슬픈 자화상 앞에서 던지는 절박한 주문이다”라며 정부의 책임감있는 대응을 주문했다.

기사제공 논객닷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