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R나우 마케팅PR 마케팅
광고모델-주연배우-제작지원의 연결고리‘푸른바다’ 전지현, ‘도깨비’ 공유…브랜드와 연관성 우선 검토돼

[더피알=조성미 기자] 알몸인 채 인간 세계로 온 인어 전지현. 옷이나 신발이 뭔지도 모른 채 후드티만 걸치고 돌아다닌다. 그런 인어에게 이민호는 신발을 사주고 옷을 입히고 예쁜 목걸이를 선물하기도 한다.

스토리 전개상 필요한 소품이어서 적절히 투입되는 것 같지만 이는 전지현이 광고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브랜드의 제품들이 전략적으로 배치된 것이다. 실제로 드라마 ‘푸른바다의 전설’의 제작지원사 가운데 절반 이상이 전지현을 얼굴로 내세우고 있는 곳들이다.

   
▲ 전지현이 모델로 활동하는 동시에 ‘푸른바다의 전설’의 제작지원에 참여한 제품이 노출된 장면.

이뿐만이 아니다. 같은 드라마에 출연하고 있는 이민호가 모델로 있는 고티카(캔커피 브랜드) 역시 푸른바다의 전설을 지원한다. ‘낭만닥터 김사부’의 경우 서현진이 모델로 활동 중인 화장품, 의류, 소화제 등 3곳이 제작지원사로 참여했다.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도깨비’도 주인공 공유가 광고모델로 있는 4개 브랜드가 제작지원으로 참여, 극 중 자연스럽게 제품을 사용하거나 로고를 노출하는 등의 PPL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별점으로 보는 요즘 PPL

이처럼 기업의 드라마 등 콘텐츠 제작지원이 활발해지며 광고모델로서의 파워가 주연배우의 요건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이노션 미디어컨텐츠팀 관계자는 “제작지원 작품을 선택할 때 브랜드와 프로그램과의 렐러번스(relevance·관련성)를 높일 수 있는 부분을 고민하는데 그 중 하나가 출연자와 브랜드와의 이미지 부합”이라며 “광고모델이 출연하는 드라마에 제작지원을 하는 경우 인게이지먼트(engagement)를 높일 수 있다는 측면에서 광고주 측에서 해당 드라마를 우선 검토한다”고 전했다.

더 나아가 제작지원 하는 드라마 출연자를 브랜드 얼굴로 발탁하거나, 모델 선정 시 출연 예정 드라마의 흥행 예측이 영향을 미치는 등 의사결정에 있어 모델(배우)의 작품도 큰 영향을 미친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도깨비 제작지원에 나선 일룸도 공유라는 공통분모를 통해 시너지를 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일룸은 PPL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던 브랜드는 아니었으나 도깨비의 경우 하반기 최고 기대작인 것과 동시에 브랜드 모델인 공유가 주인공으로 등장한다는 점에서 제작지원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 ‘도깨비’에 제작지원한 일룸이 등장한 드라마 방송 화면.

PPL에 있어서 배우들의 입김이 세진 것도 이러한 트렌드를 가속화시키고 있다. 출연자 요청에 따라 특정 브랜드 외 노출을 회피하는 경향이 있다는 것. 

이노션 관계자는 “특히 의류, 주얼리 등 출연자가 직접적으로 착용하는 제품의 경우엔 모델 계약 시 드라마 출연 등에서 타 브랜드 사용 회피 관련 조항을 넣기도 한다”며 “제작지원사의 노출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출연자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때문에 배우가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업계에 대해서는 이러한 점을 감안해 제작지원사를 섭외한다”고 설명했다.

과거 방송됐던 한 드라마의 경우 이 점을 간과해 낭패를 보기도 했다. 제작지원사 브랜드와 주인공이 모델로 활동하는 브랜드가 달라 드라마 장면 처리에 있어 애를 먹었다. 결국 제작진의 연출의도와 광고주의 요구사항 그리고 주연배우의 이해관계가 상충되지 않는 선에서 배우와 모델의 연결고리를 강화해야 광고효과를 담보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PL#푸른바다의 전설#전지현#도깨비#공유#이노션

조성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