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37 (목)
‘봇 공장’ 놀이터 된 온라인 광고 시장
‘봇 공장’ 놀이터 된 온라인 광고 시장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03.28 09: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구매의 함정…광고비 과다 청구, 브랜드 안전성 훼손
 

“디지털 패스를 주던 날들은 끝났다.”

[더피알=안선혜 기자] 지난해 초 인터랙티브 광고국(IAB) 연례 리더십 회의에서 프록터앤갬블(P&G)의 글로벌 브랜드 수장인 마크 프리처드(Marc Pritchard)가 던진 화두다.

한 해에 100억 달러(약 12조원)에 달하는 광고비를 좌지우지하는 세계 최대 광고주의 발언인 만큼 파장은 엄청났다. 그는 매체 거래 투명성 문제를 지적하며, 때로는 ‘사기’에 해당하는 어두운 일면을 낱낱이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세기미소년 2018-03-28 19:52:10
안타깝지만, brand safety와 viewability는 프로그래매틱 바잉에만 국힌된 문제가 아닙니다. 더피알 기사에서도 다뤘지만 SMR에서 제공하는 콘텐츠 및 광고로 추정되는 인벤토리에서 부고 기사에 광고가
게재되어 비난을 받은 사례도 있지요. 문제는 한국에서는 영향력이 큰 광고주들은 이런것에 관심이 없다는거죠. 포털이 제 3 자 광고 전송을 거부해도, 제 3 자를 통해 더블체크를 거부해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죠. 마크 프릿치드의 연설 후 투명성이 증대되었듯이, 한국의 마크 프릿차드도 등장하여 투명성을 재고하길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