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5 23:30 (목)
‘뉴 네이버’ 대비하는 마케터 전략은
‘뉴 네이버’ 대비하는 마케터 전략은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11.19 09: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화면, 공통의 관심사→개인화 결과값…음성검색 접근성 높여나가야
네이버 모바일 새 메인 화면.
네이버 모바일 새 메인 화면.

[더피알=안선혜 기자] 네이버가 지난 10월부터 새 모바일 베타테스트에 들어갔다. 첫 화면에서 뉴스와 실검(실시간 검색어)이 사라지고 녹색 검색창과 녹색 검색버튼(그린닷)이 크게 자리한 것이 특징이다. 달라진 네이버 모바일 환경은 당장의 트래픽 감소를 예상케 하면서도 SEO(검색엔진최적화) 중요성을 크게 일깨운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새 네이버, 언론사 ‘구독자 유치전’ 불 댕겼다

그럼에도 네이버의 구글식 변화가 성공을 거둘지에 대해서는 다소 부정적 전망이 나오기도 한다. 국내 이용자들이 네이버와 구글에 기대하는 바가 다르다는 이유에서다.

전병국 검색엔진마스터 대표는 “사용자들이 네이버 메인 화면에 원하는 건 개인화라기보다는 ‘다른 사람들이 지금 뭘 궁금해 하는지, 어떤 뉴스가 핫한지’를 알 수 있는 공통의 관심사”라며 “검색 중심으로 간다고 했을 때 외부의 방대한 자료를 최대한 끌어와 결과 값을 보여주는 구글과 달리 어떤 검색 혜택을 줄 수 있는지 분명히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내부 자료만으로 구성된 검색 결과를 보여준다면 보다 체계적으로 정리해서 보여준다든지 차별화된 새 가치가 드러나야 한다는 설명이다.

네이버 메인 화면에서 보다 편리하게 뉴스 등의 콘텐츠를 소비하지 못하게 되면서 다음 등 대체 포털로 이용자가 일부 분산될 거란 전망도 존재하지만, 기존 판도를 바꿀 만큼의 큰 변화는 기대하기 어렵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지연 2018-11-19 14:06:10
그래서 마케터가 뭘 해야한다는건지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