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 공간, 시간’을 넘는 비스포크의 도약
‘경험, 공간, 시간’을 넘는 비스포크의 도약
  • 박재항 (parkjaehang@gmail.com)
  • 승인 2022.05.1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항의 Campaign Insight]
컨버전스와 디버전스가 기술력과 수익을 쏘다

브랜드가 어느 한 제품에만 얽매여 있는 것도 굴레이다. 냉장고에만 한정되었던 최초 비스포크의 라인은 곧바로 여러 품목으로 확장되었다. 2022년 4월말 현재 비스포크 홈페이지(https://www.samsung.com/sec/bespoke/home/)에 가면 비스포크 브랜드로 판매되는 15개 제품(냉장고, 김치냉장고, 큐브 냉장고, 정수기, 식기세척기, 인덕션, 오븐, 전자레인지, 큐커, 무풍에어컨, 세탁기, 건조기, 에어드레서, 슈드레서, 공기청정기)을 볼 수 있다.

‘서태지와 아이들’의 1995년 히트곡인 ‘컴백홈’을 활용하여 2021년 5월에 론칭한 비스포크의 광고는 노래에 맞춰 다양한 가전제품들이 춤을 추듯 기능을 발휘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짧은 시간 내에 비스포크라는 브랜드의 라인업 구성이 확충되었다는 걸 제대로 보여주었다.

공개 3주만에 유튜브 조회수 1천만을 돌파한 ‘컴백홈’ 비스포크 광고의 성공요인을 광고회사인 제일기획의 담당자는 “서태지와 아이들의 노래를 듣고 자란 X세대의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MZ세대에게는 힙한 감성으로 신선한 자극을 준 결과”라고 했다. 이 언급이 시사하는 바도 크다. 상대적으로 고가인만큼 구매력이 있는 X세대가 주요한 목표고객이지만, 그보다 어린 MZ세대들의 감성까지도 자극하는 뉴트로(Newtro)적인 효과까지 겨냥했다. 세대의 한계를 넘어서 공유할 수 있는 브랜드로서의 가능성을 시도했다고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