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8 09:55 (수)
[스타트업 홍보인의 희로애락 ②] 이럴 때 화나요
[스타트업 홍보인의 희로애락 ②] 이럴 때 화나요
  • 이윤주 기자 (skyavenue@the-pr.co.kr)
  • 승인 2019.01.0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질 기자, 홍보 이외 업무 과다, 파격적 인사로 직급체계 꼬여

“스타트업 홍보를 하다 보면 잔잔한 호수에 끊임없이 작은 돌들을 계속 던지고 있는 느낌이다. 확 체감하는 반응 없이, 언젠가는 큰 물결을 일으킬 거라고 기대할 뿐이다.”
-홍보인 OOO-

[더피알=이윤주 기자] ‘제로 베이스(zero base)’에서 시작하는 회사의 특성상 스타트업 홍보인들은 별별 일을 다 겪게 된다. 그래서 준비했다. 이름하야 스타트업 홍보인의 희로애락. 1년차부터 10년차까지 다양한 업력의 홍보인이 각자의 생생한 경험을 들려줬다. 취재원 보호를 위해 이름은 A~Z로 표현한다. 

#대기업 2년 차가 홍보팀장으로, 중소기업 5년 차가 대리로 왔다. 인맥으로 보나 경험으로 보다 대리가 절대적으로 우세. 결국 팀원이 팀장을 데리고 다니는 서로 민망한 상황이 연출됐다.

#스타트업계는 이직이 잦다. 간혹 경쟁사로 옮기는 경우도 생긴다. 정보 보안 가이드라인이 없어 걱정하던 차에, 우리회사 내부정보가 줄줄 새고 있다는 얘기가 들려온다. 아니나 다를까. 기어코 기사가 났다.

#홍보에 대해 ‘1’도 모르는 대표가 말한다. “유가기사로 내보내면 되니까 기자미팅은 하지 마. 기자 밥도 사주지 마. 돈 아까워.” 하지만 결국 홍보인은 자신의 사비를 털어 기자 미팅에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