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 바겐세일? 대주주의 자격을 묻다
언론사 바겐세일? 대주주의 자격을 묻다
  • 이정환 (black@mediatoday.co.kr)
  • 승인 2022.05.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환의 아레오파지티카]
이정환 미디어오늘 대표가 아레오파지티카라는 제목으로 연재를 시작합니다. 아레오파지티카는 존 밀턴이 쓴 자유 언론 사상의 고전입니다. 이 연속 기고에서 이정환 대표는 저널리즘 전반의 이슈와 디지털 공론장, 뉴미디어 테크놀로지, 커뮤니케이션의 진화 등을 다룰 계획입니다.  ※ 이 칼럼은 2회에 걸쳐 게재됩니다.

 

[더피알=이정환] ‘월스트리트저널’ 기자 존 캐리루가 테라노스 창업자 엘리자베스 홈스의 뒤를 캐기 시작하자 홈스는 월스트리트저널의 대주주 루퍼트 머독을 찾아가 만났다. 한때 실리콘밸리의 신데렐라로 불렸던 홈스는 피 한 방울만 있으면 200여 개의 질병을 진단할 수 있다고 주장해 9억 달러 가치를 인정받았으나 사실은 전혀 입증되지 않은 기술이었다는 게 월스트리트저널의 폭로였다. 2015년 11월의 일이다.

캐리루가 쓴 ‘배드 블러드’에 이런 대목이 나온다. 머독은 이미 테라노스에 1억 달러를 투자한 상태였지만 기사 출고를 막아달라는 홈스의 부탁을 거절했다. 머독의 답변은 “나는 우리 기자들을 믿는다”는 것이었다. 이 기사가 나간 뒤 머독은 주식 전량을 단돈 1달러에 처분하면서 손실 처리했다. 1억 달러를 고스란히 날린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