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2:41 (월)
[가짜뉴스 진단 ①] 팩트와 프레임 사이
[가짜뉴스 진단 ①] 팩트와 프레임 사이
  • 서영길 기자 newsworth@the-pr.co.kr
  • 승인 2018.03.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 논리 의한 자의적 해석 많아져…내 맘에 안들면 가짜뉴스?
최근엔 가짜뉴스(fake news) 개념을 자기 방어나 합리화 수단으로 이용하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다.

국내에서 가짜뉴스(fake news)라는 말이 사회 문제로 대두되며 각계 논의로 이어진지도 1년여가 흘렀다. 현 시점에서 가짜뉴스가 어떻게 진화하고 있는지 그 양상과 문제점, 대응 방안 등을 심층취재했다.
① 내 맘에 안 들면 가짜뉴스?
기술로 한층 교묘…기업도 타깃
팩트체크 되고 있나

[더피알=서영길 기자] 가짜뉴스 문제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오히려 심해졌다고 봐야 한다. 특히 오는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가짜뉴스는 더욱 횡행할 여지가 크다. 정치 이슈를 타고 확산력을 높이는 가짜뉴스 특성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엔 그 양상이 조금 달라졌다. 정치영역을 너머 사회 각 분야로 범위를 넓혀 진화하고 있고, 심지어 가짜뉴스 개념을 자기 방어나 합리화 수단으로 이용하는 꼼수도 엿보인다.

▷1년 전 관련기사: 조기 대선 현실화, ‘가짜뉴스’ 경계령 고조

규제책을 마련하려는 정부나 관계 부처도 확실한 개념을 정립하고 있지 못하는 실정이다. 여론 질서를 훼손하고 심각한 사회 갈등을 조장할 수 있는 가짜뉴스를 법적으로 제재하려고 해도 개념이 모호하다보니 어디서부터 어떻게 손을 대야할지 갈피를 잡지 못하는 모양새다. 가짜뉴스 현상과 대책 등을 논하기에 앞서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 과연 어디까지를 가짜뉴스로 봐야하느냐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