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6 09:04 (목)
가짜뉴스가 판친다고? 더 큰 문제는 ‘나쁜뉴스’
가짜뉴스가 판친다고? 더 큰 문제는 ‘나쁜뉴스’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7.12.26 09: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옐로저널리즘 실태보고서 ①] 매체별 징계 현황
가짜뉴스 보다 더 폐해가 심각한 '나쁜뉴스'가 한국 언론계를 병들게 하고 있다.

[더피알=박형재 기자] 대통령 탄핵과 조기 대선의 정치적 소용돌이 속에서 올해는 ‘가짜뉴스(Fake News)’가 사회적으로 큰 화두였다. 진실로 포장된 거짓이 하루에도 수백건씩 SNS로 유포되면서 혼란은 가중됐고 언론보도의 신뢰성이 훼손됐다.

하지만 가짜뉴스 못지않게 심각한 문제가 바로 기존 언론들의 일탈이다. 충격, 경악 등 호기심 끄는 제목으로 무장한 ‘나쁜 뉴스’들은 트래픽을 높일 수 있다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팩트 왜곡은 물론 명예훼손이나 신상털기, 폭력 생중계까지 거침없다.

더피알은 사회문제를 일으키는 언론의 옐로저널리즘 실태를 확인하기 위해 관련 데이터를 들여다봤다. 2016년 5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신문윤리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심의결정 현황(징계 횟수)을 전수조사하고 주요 특징을 분석했다. 2016년 8월 기사에 이은 제2차 옐로저널리즘 실태보고서다.

명단 작성에 이어 6개 유형 분류를 통해 어떤 방식의 옐로저널리즘 행태가 가장 많았는지 점검했다. 구체적으로 △자극적 헤드라인 △인격권 훼손 △인간성 훼손 △외설적 콘텐츠 △보편적 가치 훼손 △신뢰성 훼손이다. 조사 결과 신뢰성훼손 257건, 자극적 헤드라인 217건, 인격권훼손 118건, 외설적콘텐츠 92건, 인간성훼손 49건, 보편적가치훼손 32건 순으로 확인됐다.

신뢰성 훼손은 종이신문 85건, 온라인 76건, 방송 96건으로 전 매체에 걸쳐 고르게 분포했다. 한쪽 주장만 싣고 반론권을 제공하지 않아 팩트를 왜곡하는 경우가 주로 나타났다. ‘제목으로 낚시하는’ 자극적 헤드라인은 신문에만 나타나는 특징이었는데, 종이신문(20건)보다 온라인(197건)이 10배 가까이 많았다. 인격권 훼손은 주로 명예훼손에 걸릴만한 보도가 징계를 받았으며 종편에서 많이 보였다.

한편 이번 통계에는 빠졌으나 홍보성 기사와 저작권 위반, 기사 반복 전송으로 징계를 받은 사례들도 상당했다. 홍보성 기사는 269건, 저작권 위반은 342건, 어뷰징은 14건으로 총 625건이나 됐다.

홍보성 기사의 경우 종이신문 243건, 방송 21건, 온라인 5건으로 종이신문에서 월등히 많았다. 신문들은 자동차나 부동산을 주제로 별지 섹션을 제작해 해당 제품을 장점 일변도로 소개해 독자들을 현혹시켰다. 저작권 위반의 경우 주로 지방지에서 많았는데, 통신사 등 남의 기사를 베끼거나 사진을 불법으로 사용해 징계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미스터심 2017-12-27 16:43:59
방금 네이버에 뜬 ‘강호동 녹화중 폭발....’ 낚시 기사 보고 빡쳐서 ‘스포츠동아 제목 낚시뉴스’ 검색쳐서 들어온 1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