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20:04 (목)
[Pick&Talk] 조국 수석의 대일본 SNS 메시지
[Pick&Talk] 조국 수석의 대일본 SNS 메시지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9.07.2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제가 되는 이슈를 픽(pick)해 다양한 관점을 톡(talk)하는 코너입니다. 기사 자체가 종결이 아닙니다. 아래 댓글란이나 더피알 페이스북(facebook.com/ThePRnews)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제시된 의견들은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반영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조국 민정수석이 2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하는 모습. 뉴시스
조국 민정수석의 SNS 활동이 도마 위에 올랐다. 사진은 2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를 하는 모습. 뉴시스

Pick

한일 양국간 무역전쟁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에 강제징용 배상 책임을 물은 대법원 판결과 관련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피력해 도마 위에 올랐다.

조 수석의 SNS 활동이 불필요한 ‘여론전’이라는 일부의 비판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SNS라는 개인 공간에 대해 (발언을) 해라 혹은 하지 마라는 식으로 규제할 수 없다”고 답해 논란이 커졌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조 수석은 당분간 일본 관련 포스팅을 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조국 수석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 화면 캡처
조국 수석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 화면 캡처

Talk
 

조국 수석이 당분간 그의 페이스북에 일본과 관련된 글을 올리지 않기로 한 것은 잘한 결정이다.

영향력 있는 고위공직자일수록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 개인 의견을 피력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 정치인이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것과는 다르기 때문이다. 이 사안은 마땅히 통상 외교라인을 책임지고 있는 정부부처에서 대응할 일이다.

김장열 콜로라도주립대 저널리즘&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

조국 민정수석의 최근 SNS 행보는 다분히 정치적 목적과 의도를 가지고 있어 보인다. 일반적인 공직자 커뮤니케이션 가이드라인의 관점에선 부적절하다 판단되지만 ‘정치인 조국’의 입장이라면 적절성의 개념과 다른 성공이냐 실패냐의 관점으로 다르게 바라볼 수 있는 여지는 있다.

다만, 조국 수석의 SNS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개인의 생각을 표현하는 것을 ‘하지 말아라라’고 얘기할 수는 없는 것”이라며 입장을 밝힌 청와대 핵심 관계자의 발언은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본다. 항상 사적인 발언이 공식적인 입장이 될수 있기에 기본적인 통제는 이뤄져야 하는 조직 커뮤니케이션 원칙과 공직자 커뮤니케이션 가이드라인을 무력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개인으로서 ‘표현의 자유’와 조직 구성원으로서 ‘표현의 자유’는 다른 개념이다.

송동현 밍글스푼 대표

관점을 달리 해 SNS와 언론의 웃기는 견제 관계를 언급하고 싶다.

전통매체들은 SNS에 올린 것을 화제화하면서 사람들의 주목을 끈다. 그들은 분명 그런 주목 때문에 먹고 사는것 아닌가? 이슈를 만들어서 싸움 붙이는 재미에 푹 빠져 있는 언론이 SNS 내용을 비판하는 것은 분명한 아이러니다.

언론사는 태도를 분명히 해야 한다. SNS는 개인 공간인데, 무슨 말이든 할 수 있는 프리 스피치(free speech)가 보장된 공간으로 인정 못 한다는 말인가? 그렇다면 SNS 때문에 먹고 사는 비즈니스 모델부터 빨리 바꾸시길.

조국 교수가 무슨 말을 하든 무슨 상관인가? 다른 의견이 있으면 우리 모두 말하면 된다. 커뮤니케이션 문제는 다양성 부족이지, 편향성 때문에 생기는 건 아니라고 본다.  

김영욱 이화여대 커뮤니케이션·미디어학부 교수

조직 소통은 소통 그 자체보다 ‘의사’가 중요하다. 그 ‘의사’ 때문에 의제가 만들어지고 이해관계가 형성된다. 때론 갈등 쟁점이 되고 정치적 이슈가 생성된다. 결국 소통은 그냥 하는 것이 아니다.

의제를 만든다는 전략적 의도를 가지고 법학자 민정수석으로서 자기 생각을 직접적으로 전달하는 것은 있을 수 있다. 핵심은 조직적으로 관리되고 있는가이다. 그런데 청와대 대변인은 개인 입장의 운영이라고 했다.

“국민에게 민정수석으로서 본 사안에 대한 의견을 직접 전달하는 것은 필요하고 대변인실은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보다는 “SNS라는 개인 공간에 대해 (발언을) ‘해라 혹은 하지 말아라’라는 식으로 규제할 수는 없다”는 답변은 디지털 소통 범위, 수준 그리고 전략도 없다는 인정이다.

강함수 에스코토스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