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쫓는 TV광고…5초 시대 도래?
유튜브 쫓는 TV광고…5초 시대 도래?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20.03.2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드레서블TV, 연말 상용화 예상
전후CM 판매까지 확장, 지연 없는 처리속도 관건

[더피알=안선혜 기자] IPTV를 중심으로 가구별 맞춤 광고를 내보내는 어드레서블 TV(addressable TV)가 새로운 가능성으로 떠올랐다. 라이프스타일을 분석한 광고 콘텐츠를 통해 TV를 떠난 방송 시청자들의 눈길을 잡는다는 구상이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TV로 찾아든 맞춤형 광고

어드레서블TV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콘텐츠를 제공하는 각 채널사업자(PP)와의 협업이 필수적이다. 기존 방송사들이 직접 판매하던 광고 인벤토리(광고 판매 단위)를 확보해야만 어드레서블TV 사업에 뛰어드는 주체들도 판매 가능한 광고가 늘어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