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7:34 (금)
브랜드, 그 음악을 틀어줘
브랜드, 그 음악을 틀어줘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0.08.06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레이리스트 공유로 MZ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속으로
경험 상기, 채널 장기 체류, 제품 이미지 전달 등 달성
BMW코리아가 공유한 플레이리스트, DJ BMW
MZ세대의 음악 플레이리스트 공유 문화가 브랜드 마케팅에 활용되고 있다. 빙그레가 선보인 '토핑뮤직' 중 공부할 때 좋은 플레이리스트. 

[더피알=정수환 기자] 뮤직 플레이리스트 공유는 MZ세대에게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았다. 음악의 장르나 분위기에 본인을 투영해 ‘나 이런 음악 듣는 사람이야’라는 걸 은연 중 표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문화에 소위 ‘힙함’을 추구하는 브랜드들이 가세했다. 자사 브랜드가 추구하는 철학과 부합하는 음악을 묶어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공유한다. 일부러 새로운 곡을 만들어 선보이기도 한다. 그 음악들로 브랜드 정체성을 드러내며 힙한 이미지로 다가가려는 것. 플레이리스트를 통해 다시 브랜드를 떠올리는 건 덤이다.

실제로 샤넬은 각국의 브랜드 앰배서더(ambassador)에게 전해받은 플레이리스트를 소비자들에게 공유했다.

BMW코리아는 음원 플랫폼 멜론에 ‘DJ BMW’ 채널을 열었다. 차종별 특성에 맞는 음악부터 날씨 및 기분을 반영한 플레이리스트, 최근에는 코로나19 속 일상에 활기를 불어넣는 노래 등을 큐레이션했다. 

닥터자르트는 계절에 어울리는 플레이리스트를 공식 인스타그램에 게시하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으며, 제주맥주도 무드에 따라 맥주와 어울리는 음악을 선택해 들을 수 있는 ‘제주맥주 뮤직 플레이리스트’를 내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