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7 09:16 (화)
매체 범람, 광고 실종… WHY?
매체 범람, 광고 실종… WHY?
  •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 승인 2013.11.1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광고 감소는 신문명성 추락의 반증
 

[더피알=강미혜 기자] 신문지면에 실리는 광고는 신문사의 자존심과 같다. 광고 퀄리티에 따라 신문사의 위상이 직간접으로 매겨진다. 신문의 얼굴격인 1면 ‘아랫도리’(하단광고)는 특히 신경을 쓰는 부분. 하지만 최근 신문에서 퀄리티 있는 기업/브랜드광고가 점점 사라지고 낯 뜨거운 ‘하류광고’(?)들로 채워지고 있다. 경기침체로 인한 광고시장 위축이 그 이유지만, 근본적으로는 종이신문 영향력 감소와 광고효과 하락, 그에 따른 광고실종으로도 풀이된다.

“신문의 영향력 감소는 지면에 실리는 기업광고가 많이 줄었다는 점에서 확연히 알 수 있다. 신문 명성이 과거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 광고가 떨어져나가는 게 오히려 자연스럽지 않나.”

광고업계 한 관계자의 말이다. 신문광고의 감소는 광고를 집행하는 일선 실무자들에게도 이미 오래전부터 ‘관찰’되던 현상이다. 미디어 패러다임이 온라인/디지털로 급속히 넘어가면서 여론형성의 구심점이 전통언론 중심에서 다양한 미디어로 분산된 탓이 크다.

종이신문의 영향력 감소는 수치상으로도 뚜렷이 나타난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하 언론재단)이 지난 2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1년 신문 구독률은 전년도에 비해 4.2%포인트 하락한 24.8%로, 10년 전인 2002년(52.9%)의 절반을 밑돈다. 2012년에 SNS로 대변되는 소셜미디어가 급속히 팽창했다는 사실을 미뤄보면 신문 구독률의 하락곡선은 더욱 선명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신문광고의 퀄리티가 현저히 떨어지고 있다. 탈모예방제, 남성기능식품, 변비치료제 등 효능이 증명되지 않은 의약품광고에서부터 경기가 어려울수록 자주 등장한다는 책광고, 역술·사주팔자·중매 등 개인PR을 위한 쪽광고 등이 즐비하다. 모 유력지 기자가 “지금껏 기자로서 자긍심 갖고 일했는데 요즘 우리신문에 실리는 허접광고들을 보면 창피하기 그지없다”고 통탄할 정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