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8 09:55 (수)
기자실 거리두기, 뉴스룸 강화로 이어질까
기자실 거리두기, 뉴스룸 강화로 이어질까
  • 임경호 기자 (limkh627@the-pr.co.kr)
  • 승인 2020.06.18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증유 위기가 오랜 관행 의문으로
한일 언론관계 특수성…채널 오염 문제 지적되기도

[더피알=임경호 기자] 코로나19로 기업홍보도 비대면 실험이 진행됐다. 굳이 기자실에 가지 않아도 업무에 지장이 없음이 상호 확인되는 중이다.

기자실 무용론은 비단 기업 홍보 실무자들만 공감하는 사안은 아니다. 학계나 업계 전문가들도 달라진 미디어 환경과는 거리가 있는 ‘과거 산물’이라는데 시각을 같이 한다.

▷먼저 보면 좋은 기사: 기업 기자실, 꼭 필요한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