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09:25 (화)
[브리핑G] 브랜드의 소리를 찾아서
[브리핑G] 브랜드의 소리를 찾아서
  • 정수환 기자 (meerkat@the-pr.co.kr)
  • 승인 2021.06.18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게이트, 브랜드 메시지 담아 소닉 로고 제작
인지효과 강화하는 다양한 활용법…2초짜리 음이 3분짜리 음원 되기도
콜게이트와 매시브 뮤직이 함께 만든 소닉 로고. 출처: 콜게이트
더피알 독자들의 글로벌(G) 지수를 높이는 데 도움 주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코너. 해외 화제가 되는 재미난 소식을 가급적 자주 브리핑하겠습니다.

[더피알=정수환 기자] 제가 좋아하는 가수가 얼마 전 컴백을 해 요즘 즐거운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번 컴백은 모든 게 좋지만 특히 노래가 정말 좋고 저의 취향이라 더 행복한데요. 딱 한 가지만 제외한다면 말이죠. 바로 노래 앞에 들어가는 작곡가의 시그니처 사운드입니다. 

해당 가수의 이번 노래에서 작곡가는 낮은 목소리로 본인의 시그니처 사운드를 속삭였답니다. 싫진 않은데 노래에 썩 어울리진 않는 느낌이랄까요. 팬들은 그저 ‘이 좋은 노래를 만든 사람이 본인이란 사실을 얼마나 밝히고 싶었으면 넣었겠냐’고 웃어넘기는 중입니다.

물론 이 작곡가만 그런 건 아닙니다. 많은 작곡가가 자신이 만든 노래에 시그니처 사운드를 붙입니다. 가령 용감한형제는 ‘브레이브 사운드’를 붙이고, 박진영 씨는 ‘JYP’를 넣는 식이죠. 해당 시그니처 사운드가 들리면 ‘이번에 이 작곡가 손을 거쳤구나’란 사실이 단번에 파악됩니다.

브랜드에도 이런 요소가 있죠. 소리만 듣고도 ‘아! 이건 이 브랜드인데?’라고 떠올린 적이 한 번쯤은 있으실 겁니다. 이를 ‘소닉 로고(Sonic Logo)’라 하는데요. 최근 치약 브랜드로 잘 알려진 ‘콜게이트(Colgate)’가 새로운 소닉 로고를 만들었다는 소식입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기사: 브랜드 각인시키는 1초의 힘, ‘징글’

소닉 로고는 다양한 이점이 있습니다. 소리는 감정을 자극하기에 브랜드가 전하고자 하는 스토리를 좀 더 빠르게 도달시킬 수 있고요. 기억에 남기는 것 역시 효과적입니다. 또 이 소리를 들었을 때의 ‘추억’도 함께 떠올리게 합니다. 추억 속에 브랜드가 존재하는 것처럼 만들 수도 있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