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16:07 (화)
코리아그랜드세일 롯데百, 홍보내용과 달라 실망만…
코리아그랜드세일 롯데百, 홍보내용과 달라 실망만…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5.10.15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일 품목·구매 혜택 차이…기사·광고 보고 매장 찾은 소비자 불만

#. 지난 8일 골프용품을 할인한다는 신문기사를 보고 롯데백화점 본점을 찾은 김 모씨(64)는 황당한 경험을 했다.

33만원으로 할인 판매한다던 야마하 인프레스 드라이버가 현장에서는 58만원에 팔리고 있던 것. 기사 내용과 다르다는 김 씨 지적에 33만원짜리는 시타채(타격감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샘플로 쓰였던 골프 클럽)라는 직원 답변이 돌아왔다.

불쾌한 경험은 상품권 증정 행사에서도 계속됐다. 30만원 이상 구매 시 해당 금액의 5%를 상품권으로 증정한다는 광고가 있었지만, 김 씨가 구매한 브랜드는 구매금액의 절반만을 인정했다.

이마저도 천원 단위는 깎아내려 실상은 절반에서도 3000원을 내림한 3만원짜리 상품권을 받았다.

▲ 코리아그랜드세일 관련 롯데백화점이 지난 8일 주요 일간지에 내보낸 광고.
[더피알=안선혜 기자]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와 코리아그랜드세일에 맞춰 다양한 기획상품전과 행사들이 마련돼 대대적인 홍보활동이 이뤄졌지만, 현장 판매 과정이 사전 홍보 내용과 다소 차이가 있다는 불만이 제기된다.

실제 김 씨가 본 신문기사는 국내 최대 골프대회인 ‘프레지던츠컵’ 개최에 맞춰 기획된 골프박람회 관련 내용으로, 롯데백화점이 지난 7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바탕으로 쓰였다.

지난 8~11일 서울 본점, 잠실점, 영등포점과 부산 본점 등 전국 11개 점포와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세텍(SETEC) 전시장에서 600억원어치의 골프 용품 및 의류를 할인 판매한다는 것이었다.

할인 주요 품목과 가격은 명시했지만, 시타채 등이 포함되는지는 나와 있지 않았다.

주요 일간지에 집행된 광고에서는 720여개 브랜드 세일과 골프박람회, 5% 상품권 증정 등 코리아그랜드세일 기간 동안 진행되는 여러 행사들이 '빅 찬스'라는 타이틀로 소개되고 있다. 반면 ‘점별 참여 브랜드 상이’와 같은 문구는 작게 기재됐다.

김 씨가 구매한 브랜드의 경우 5% 상품권 증정 행사에 참여하지 않는 경우였는데 골프 30만원 이상, 컨템포러리 60만원 이상, 화장품 10/20/40만원 이상 구매 시라는 솔깃한 광고 문구만을 보고 방문했다가 실망하고 돌아온 것이다.

▲ 8일 광고 일부 이미지. ‘점별 참여브랜드 상이’라는 문구가 작은 글씨로 인쇄돼 있다.

이에 대해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일부 업체들은 직영이 아닌 임대로 들어온 것이라 마진에 차이가 있어 상품권 지급 시 반액만 인정하는 등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롯데백화점은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가 가을 정기 세일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불만이 제기되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직접 나서 협력을 요청하면서 ‘노마진(No-margin) 상품전’ 등을 기획하기도 했다.

백화점 마진을 낮춰서라도 가격을 낮추겠다는 의지였는데, 이를 접한 소비자들의 반응은 다소 엇갈린다.

“뒤늦게라도 싸게 살 수 있으니 좋다”며 긍정적으로 보는 이들이 있는 반면, “마치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마냥 뒤늦게 세일을 시작한 건 별로 좋아 보이지 않는다”는 부정적 시각도 나타난다.

공식적인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는 14일로 마쳤지만, 롯데백화점을 비롯해 현대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은 추가 할인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총 500억원어치의 상품을 준비하고 ‘포스트 블랙프라이데이’를 진행한다. 외부 행사장을 빌려 대규모 출장 세일을 여는 것은 올 4월과 7월에 이어 세 번째다.

유통업계가 이같은 추가 행사를 기획한 건 블랙프라이데이를 통해 매출 신장을 거뒀기 때문이다. 이 기간 동안 롯데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은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의 매출이 증가했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영업이익 증감은 따져봐야 알겠지만 대대적 홍보와 광고를 통해 많은 소비자들이 유입되고, 또 이들이 매출 신장에도 도움이 됐다면 그에 걸맞은 내실 있는 할인 판매가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