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9:32 (월)
공공PR예산, 어떻게 사용되고 있나
공공PR예산, 어떻게 사용되고 있나
  •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 승인 2016.06.07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 공공PR 용역입찰 조사] 정부부처·기관 및 지자체 현황
정부가 1년 동안 발주한 공공PR 예산은 얼마일까. 어느 부처가 가장 많은 용역을 맡겼고 어떤 홍보를 원했을까. 광고, 디자인, 컨설팅 등 각 분야에서 정부 일감을 많이 따낸 곳은 어디일까. 공공PR의 1년 현황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살폈다.

① 정부부처·기관 및 지자체 현황
PR회사 수주 현황 및 예산별 과업 내용
주요 특징과 시사점

[더피알=박형재 기자] <더피알>은 지난해 정부에서 발주한 공공PR 용역입찰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2015년 전체 공공PR예산, 기간, 발주처, 낙찰자 등을 파악하고 주요 흐름을 점검하는 것은 숫자 데이터가 부족한 PR산업을 위해 필요한 작업이라 판단했기 때문이다.

조사 방법은 다음과 같다. ①입찰정보업체 케이비드(KBID)에서 용역입찰정보-결과공고로 들어간 뒤 2015년 1월1일 ~12월31일을 기한으로 설정한다. ②홍보와 연관성이 높은 3개 분류(광고·홍보·디자인·광고대행 / 영상(홍보) 물·동영상제작 / 학술·연구·경영·컨설팅·특허)에서 ‘홍보’ 키워드로 검색한다. ③결과물로 나온 975건(각각 517건, 378건, 80건)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분석에 앞서 몇 가지 조건을 설정했다. 유찰된 용역(289건)은 통계에서 제외했다. 실제 용역이 진행되지 않은 만큼 조사에 포함시키면 데이터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또한 정부가 다수 게시판에 같은 용역을 올려 사업이 중복된 경우(65건)는 1개로 계산했다.

이밖에 최종낙찰자가 없고 우선 협상 순위만 표시(공고문 참조 71건)되거나, 공고문과 과업지시서가 누락돼 정확한 파악이 어려운 경우(17건), 사업규모가 1000만원 미만이라 통계적 유의성이 없는 경우(13건)는 분석에서 제외했다. 그 결과 520건의 데이터를 추려냈다.

발주 1위 농식품부, 용역비 1위 복지부

분석 결과 2015년 1년 동안 정부가 내놓은 공공PR 전체 사업규모는 1178억3734만190원으로 나타났다. 용역 1건당 평균 PR비는 2억2661만270원이다. 이번 조사에 포함되지 않은 데이터나 조달청을 거치지 않은 소규모 용역비를 포함하면 그 수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사업 기간은 최소 10일에서 최대 1년까지 다양했다. 구간별 사업기간을 살펴보면 ▲3개월 미만 149개 ▲3~6개월 147 개 ▲6~9개월 114개 ▲9개월 이상 110개로 나타났다. 또한 사업예산은 5000만원 미만 168개 ▲5000만원~1억원 146개 ▲1억~5억원 163개 ▲5억원 이상 43개로 조사됐다.

가장 비싼 공공PR용역은 보건복지부가 발주한 ‘2015년 금연홍보 캠페인’(220억원)이 차지했고, 가장 싼 용역은 환경부 ‘저탄소명절(설) 보내기 캠페인 온라인 홍보대행’ 등 2건 (1000만원)으로 확인됐다.

가장 많은 PR용역을 맡긴 정부부처는 농림수산식품부로 총 33건, 53억2040만6900원 규모의 용역을 발주했다. 특히 산하기관인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에서 31건의 용역을 쏟아내 눈길을 끌었다.

정부 PR용역 발주량 2위는 보건복지부로 15건의 용역을 의뢰했다. 사업예산은 272억1982만8000원으로 정부부처 중 최대 규모다. 15건 중 7건이 5억원 이상으로 다른 기관에 비해 높은 홍보비를 책정한 점이 눈에 띈다.

정부 PR용역 발주량 2위는 보건복지부로 15건의 용역을 의뢰했다. 사업예산은 272억1982만8000원으로 정부부처 중 최대 규모다. 15건 중 7건이 5억원 이상으로 다른 기관에 비해 높은 홍보비를 책정한 점이 눈에 띈다.

정부 PR용역 3위는 12건을 발주한 환경부가 차지했고, 여성가족부와 문화체육관광부(10건), 국방부(7건), 미래창조 과학부, 국민안전처(6건)가 뒤를 이었다. <표1>

지방자치단체 중에서는 서울시가 24건으로 가장 많은 PR 용역을 의뢰했다. 사업예산은 31억889만5240원이다. 경기도가 14건(10억6938만6000원)으로 2위를 기록했고, 전북이 10건(6억6660만4000원)으로 3위에 올랐다. <표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