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7 11:39 (화)
‘월드컵’을 말할 수 없는 기업들의 월드컵 마케팅
‘월드컵’을 말할 수 없는 기업들의 월드컵 마케팅
  • 안선혜 기자 anneq@the-pr.co.kr
  • 승인 2018.06.1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승패 맞히기, 응원 이벤트 등 우회 암시전
신한카드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월두껍 영상.
신한카드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월두껍 영상.

[더피알=안선혜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을 맞아 공식 후원사들이 거리 응원전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가운데 비후원사들의 틈새 파고들기도 시작됐다.

공식 후원사가 아닌 기업이 월드컵을 홍보·마케팅에 이용하는 것을 엄격히 금지하는 피파(FIFA) 규정상 월드컵을 월드컵이라 부르지 못하고 우회 방식으로 암시하며 축구 열기에 편승하려는 시도다.

신한카드는 월드컵마다 재미 요소로 등장하던 승패 맞추기를 활용한 ‘월두껍’을 선보였다.

이름에서부터 B급스러움이 물씬 풍기는데, 두꺼비 ‘월’이 18일 오후 9시 열리는 한국과 스웨덴의 경기 결과를 예측하는 영상이다. 

대한축구협회 공식 후원사인 롯데주류는 응원 이벤트로 돌파구를 마련했다. 자사 맥주 펍인 ‘클라우드 비어스테이션’ 잠실점에서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응원하는 의미로 다양한 이벤트를 기획한 것. 역시 월드컵을 언급하지 않고 월드컵을 연상시키는 마케팅 활동으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도 응원 이벤트를 함께 진행한다.

햇빛편 컬러편 등 QLED TV 광고를 시리즈물로 선보이던 삼성전자는 이번 월드컵 시즌을 맞아 역동적 축구 장면을 담은 광고로 생생한 화질을 강조했다. 관중의 함성으로 가득 찬 스타디움도 등장하며 압도적 화면 크기를 어필하는 동시에 월드컵 분위기를 전달한다.

정관장 역시 월드컵 응원을 모티브로 한 광고로 시선 끌기에 나섰다. ‘대~한민국’을 열렬히 외치는 응원 열기 속에서 피곤에 지친 모델에게 배우 전광렬이 과거 드라마서 열연했던 ‘허준’으로 분해 정관장 에브리타임을 물려준다. 허준 OST를 배경음악으로 깔고 쓸 데 없이 진지하게 등장하는 모습이 웃음을 안겨준다.

대기업뿐 아닌 스타트업도 월드컵 매복마케팅에 가세했다.

숙박 앱 야놀자는 이달 말까지 ‘대한민국 승리를 부탁해’란 타이틀로 호텔 특별 패키지와 100% 당첨 확률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사 운영 에이치에비뉴 호텔에서도 ‘승리를 부탁해’란 패키지로 투숙객에게 맥주 2캔을 증정하는 등 월드컵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